컨텐츠 바로가기

‘놀면 뭐하니’ 프리스타일 "미주, 우리가 찾던 보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리스타일이 미주의 실력을 극찬했다.

27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프리스타일이 깜짝 손님으로 출연했다.

도토리 비긴즈의 첫 번째 손님으로 프리스타일의 미노와 지오가 등장했다. 미노와 지오는 미주의 실력을 극찬했다. 미노는 "우리가 찾던 보물이 여기 있었다"고 했고, 지오는 "커버 영상을 봤다"며 "희경 씨가 두 탕 뛰는 줄 알았다"며 거들었다.

유재석은 "프리스타일이 미주를 섭외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더라"라고 말했지만, 미주는 "저는 지금 '놀면 뭐하니'로 열심히 활동 중"이라고 단 칼에 거절했다.

미노는 이에 "아 그래요?"라며 실망감을 드러내 폭소를 안겼다. 그러면서도 "이미 내 맘 속엔 우리 미주로 되어 있다"며 포기하지 않아 다시금 웃음을 안겼다.

한편 '놀면 뭐하니'는 유재석이 펼치는 무한확장 유니버스(YOONIVERSE) 스토리 프로그램이다.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25분 방송된다.

[석훈철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ㅣMBC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