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70대 할머니 무릎꿇린 미용사 "정확히 사과받으려고…"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지난 3월 서울 서대문구의 한 미용실에서 70대 할머니가 무릎을 꿇고 있는 장면. [유튜브 채널 ‘구제역’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신의 미용실 우편함에 전단지를 넣었다는 이유로 70대 할머니의 무릎을 꿇게 한 미용실 사장 A씨가 결국 사과했다.

27일 A씨는 자신이 운영하는 미용실 블로그에 ‘전단지 어머니 관련 사과글’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잘못된 언행으로 많은 분들께 분노를 사게 해서 정말 죄송하다”고 밝혔다.

그는 “(피해 당사자인) 어머니께서도 정말 잠도 못 주무실 정도로 화가 나셨다”며 “(제가) 찾아뵙고 ‘두 번 다시는 그러지 않겠다’, ‘정말 제가 죄송하다’고 말씀드렸다”고 했다.

A씨는 당시 상황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어머니께서 전단지를 돌리러 왔을 때 제가 ‘전단지 돌리지 마라’고 했다”며 “그러자 어머니께서 ‘얼굴 깐깐하게 생겼네’라고 말씀하시길래 전단지 업체에 연락해 어머니의 전화번호를 받아 미용실로 오라고 말씀드렸다”고 전했다.

A씨는 “어머니께서는 (미용실에 와서) ‘내가 전단지를 돌려야 하니까 사과했으니까 됐지 간다’라고 했다”며 “이후 정확하게 사과를 받고 싶어서 경찰에 연락했고, 어머니의 무릎을 꿇게 한 건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무슨 이유가 됐든 어머니의 무릎을 꿇린 것에 대해서 입이 두 개라도 할 말이 없다”며 “많은 분들께서 너무너무 화가 나고 당황스럽고 (제가) 죽일 놈인 것 맞다. 제 잘못을 인정하고 이런 못된 일을 해서 정말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중앙일보

70대 할머니에 ‘무릎 사과’를 요구해 논란이 된 미용실 사장이 공식 블로그에 게재한 사과문. [해당 미용실 블로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7일 서대문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3월 서울 서대문구에서 미용실을 운영하는 A씨는 70대 할머니가 가게 우편함에 전단을 넣었다는 이유로 무릎을 꿇게 했다. A씨의 신고로 경찰이 현장에 출동했고, 경찰은 할머니를 일으켜 세운 뒤 상황을 마무리하고 철수했다.

이 사건은 유튜버 ‘구제역’이 당시 현장 사진을 공개하면서 알려졌다. 그는 지난 14일 ‘갑질 미용실 사장이 70대 할머님을 무릎 꿇린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을 개재하며 A씨의 태도를 비판했다.

영상 속 사진에는 패딩 소재 점퍼를 입은 할머니가 미용실 내부에서 무릎을 꿇고 두 손을 모으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곁에는 경찰 두 명이 상황을 지켜보고 있었다.

할머니는 전단지 아르바이트를 하던 중이었으며, 사진이 찍힌 당일도 홍보하는 업체의 전단지를 미용실 우편함에 한장 넣었다.

그 장면을 목격한 A씨는 해당 홍보업체에 전화를 걸어 항의했다. 홍보업체는 A씨에게 사과의 뜻을 밝혔지만, A씨는 전단지를 넣은 할머니가 직접 사과할 것을 요구했다. 이에 홍보업체 사장은 할머니에게 어쩔 수 없이 A씨에 사과해 달라고 요청했다.

구제역은 “할머니가 사과하기 위해 A씨의 미용을 찾아가자 A씨는 자신에게 무릎 꿇고 빌 것을 요구했다”며 “할머니가 ‘무릎 꿇는 건 어려울 것 같다’고 하자 경찰에 신고했고, 출동한 경찰을 본 할머니는 겁을 먹은 채 결국 A씨에게 무릎을 꿇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반인들은 특히 나이 든 분들은 고소당하는 것에 대해 엄청난 두려움을 느낀다”며 “고소를 당하면 감옥에 가거나 어마어마한 벌금을 내야 한다고 생각해 손을 부들부들 떨고 무서워한다”며 “A씨는 이런 일반인들의 심리를 그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장구슬 기자 jang.guseul@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