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올 두 번째 3쿠션 월드컵 28일 시작…허정한 최성원 출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집트 샤름엘세이크 월드컵, 韓 15명 대거 출전

헤럴드경제

직전 대회에서 준우승하며 물이 오른 허정한(왼쪽)과 3위 입상한 김준태가 다시 한번 입상을 노린다. [파이브앤식스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조용직 기자] 28일 이집트 샤름 엘 셰이크에서 올해 두 번째 3쿠션 당구 월드컵 대회가 개최된다.

코로나 19사태로 21개월간 멈췄던 세계당구월드컵 대회는 지난달 네덜란드 베겔에서 다시 시작됐으며 한국은 14명의 선수가 출전해 허정한(경남, 세계랭킹 13위)이 2위, 김준태(경북체육회, 24위)가 3위에 오르는 등 좋은 성적을 거두며 대회를 마쳤다.

3쿠션 당구 월드컵은 총 7일간 열린다. 대회는 4일간의 예선과 3일간의 32강 본선으로 치러진다. 출전이 확정된 149명 중 세계 랭킹 순에 따라 딕 야스퍼스(네덜란드, 세계랭킹 1위), 마르코 자네티(이탈리아(2위), 다니앨 산체스(스페인, 3위) 등 상위 14명의 선수와 와일드카드를 받은 3명의 선수는 32강에 직행하고 나머지 132명은 랭킹 순에 따라 정해진 예선 라운드부터 출전해 최종 15명만이 본선에 합류하게 된다.

와일드카드는 에릭 텔레즈(코스타리카, 29위), 유세프 오사마(이집트, 151위), 리아드 나디(이집트, 37위)가 받았다.

한국은 15명의 선수가 출사표를 던졌다. 월드컵 3회 우승을 차지했던 김행직(전남, 세계랭킹 8위)과 국내 3쿠션 간판스타 최성원(부산시체육회, 18위)은 랭킹 시드를 받아 본선부터 출전한다. 직전 베겔 월드컵 결승에 진출해 다니엘 산체스에게 아쉽게 패하며 2위에 올랐던 허정한(경남, 13위)과 3위를 차지했던 김준태(경북시체육회, 24위), 국내 전국당구대회 최초 3회 연속 우승을 거머쥔 서창훈(시흥시체육회, 36위), 그리고 최완영(전북, 35위)은 예선 마지막 라운드인 4라운드(Q)부터 출전해 본선행을 노리게 된다.

또 국내 여자 랭킹 2위 한지은(성남, 561위)과 정성택(김포시체육회, 265위)은 예선 1라운드(PPPQ)부터, 안지훈(대전, 113위), 오성규(충북, 205위), 차명종(안산시체육회, 130위), 이충복(시흥시체육회, 235위)은 예선2 라운드(PPQ)부터, 정승일(서울, 74위), 강자인(충북, 58위), 김동훈(서울, 84위)은 예선 3라운드(PQ)부터 출전한다.

한국 선수 중 유일한 홍일점으로 첫 출전한 베겔 월드컵에서 2라운드까지 진출했던 한지은은 이번 대회 1라운드 L조에 편성돼 이반 마요르(스페인, 368위), 올리비아 자쿠몬드(프랑스, 355위)를 상대로 2라운드 진출에 도전한다.

한편 2017년 포르투 월드컵 이후 해외 월드컵 대회에서 볼 수 없었던 ‘닥터복’ 이충복이 출사표를 던졌다. 그동안 국내 월드컵에만 출전했던 이충복은 4년 만에 해외 월드컵에 도전장을 내밀었으며 2라운드부터 출전해 미국의 강자 휴고 파티노(53위)와 E조에서 대결을 펼칠예정이다.

2021 샤름 엘 셰이크 세계 3쿠션 월드컵 대회는 오는 11월 28일부터 12월 4일까지 일주일간 열리며 유튜브 파이브앤식스 채널을 통해 전 경기 생방송으로 시청할 수 있다.

yjc@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