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메모리 가격, 바닥 찍었다…D램 상승에 반도체주 '호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신증권 "추세적 상승 전망…괴리율 역사적 저점"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D램(DRAM) 메모리 반도체의 현물가격이 이번주 들어 반등하면서 바닥을 찍고 상승세로 돌아설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27일 대신증권에 따르면 D램 메모리 반도체 대표 제품인 DDR4 8GB의 경우 현물가격이 3일 연속 상승하며 이번주 들어 약 1.5% 상승했다.

아이뉴스24

반도체 이미지 [사진=삼성전자]




박강호 대신증권 애널리스트는 "이번 상승은 일회성 요인이 아닌 추세적 상승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현물가격과 고정가격 괴리율의 차이가 17%로 괴리율이 역사적 저점 수준이고, 생산원가 수준까지 현물가격이 하락했기 때문이다.

이에 메모리반도체 현물가격이 바닥을 형성하고 상승 추세로 전환될 것이라는 예상이다.

고정가격이 현물가격을 후행 하는 만큼, 고정가격 반등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박 애널리스트는 "현물가격의 반등은 삼성전자, SK하이닉스의 주가에 긍정적"이라며 "D램 가격 상승은 곧 실적으로 반영되기에 메모리 업종 투자 심리 개선으로 이어질 전망"이라고 기대했다.

/김다운 기자(kdw@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