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트와이스 정연, 언니 공승연 청룡영화상 신인상 축하 "비웃은 것 아니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트와이스 정연이 친언니인 배우 공승연의 청룡영화상 신인상 수상을 축하했다.

26일 정연은 트와이스 공식 인스타그램에 짧은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에는 지난 26일 열린 제42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을 시청하고 있는 정연의 모습이 담겨 있고, 정연은 신인여우상 수상자로 공승연의 이름이 호명되자 환호했다.

정연은 또 "우리 언니, 내가 비웃은 것 아니야. 은근 속으로는 기대했다고! 멋진 언니 정말 축하하고 앞으로의 작품들도 잘 만나서 부자 되자! 정말 사랑해. 이따가 만나서 안아줄게"라는 글을 함께 덧붙이며 축하를 건넸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승연은 이날 영화 '혼자 사는 사람들'로 신인여우상을 수상했다.

무대에 오른 공승연은 "혹시나 상을 탈 수도 있을까 싶어 어제 집에서 수상 소감을 준비했는데 동생(트와이스 정연)이 너무 비웃더라. 이럴 줄 알았으면 제대로 준비할 걸 그랬다. 연기를 시작하면서 이 자리에 오게 될 날을 정말 꿈꿔 왔었다. 참여한 것만으로도 정말 기뻤는데 상까지 주셔서 감사하다"며 뭉클한 수상 소감을 전하며 정연을 언급해 관심을 모았다.

사진 = 트와이스 공식 인스타그램, 엑스포츠뉴스DB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