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동연 “수저 색깔과 상관없이 꿈 펼치는 나라 만들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대선 출마를 선언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27일 오전 대전 동구에서 새로운물결 대전시당 창당발기인 대회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 대전 = 김성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7일 새로운물결 대전시당 창당발기인 대회,,,이찬우 호서대 교수 위원장 선출

[더팩트 | 대전=김성서 기자] 대선 출마를 선언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27일 오전 대전 동구에서 새로운물결 대전시당 창당발기인 대회에 참석해 "지역주의의 판을 깨는 지역 화합과 통합의 상징이 충청"이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김 전 부총리는 "김대중 전 대통령은 충청의 지지를 받아 호남이 대통령이 됐고, 노무현 전 대통령은 충청의 지지를 받아 영남 대통령이 됐다"면서 "이제는 호남과 영남의 지지를 받는 충청의 대통령이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새로운물결은 과거와 다르게 기존의 정치 조직과 중앙당의 재정 지원 없이 자생적으로 당원들이 모이고 있다. 우리가 이야기한 아래로부터의 반란을 실천하고 있는 것"이라면서 "지금의 정치 구도와 혼탁한 현실로는 어떤 당의 누가 대통령이 된다고 하더라도 대한민국의 구조적인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남이 써준 것을 읽을 수는 있지만 철학과 비전을 그렇지 못한다"며 "34년간 공직 생활을 하며 잘못된 정치가 나라와 국민을 힘들게 하는 것을 목도해왔다"고 덧붙였다.

그는 "기득권 유지에 급급한 대한민국의 정치판을 바꾸고 우리 자녀들이 수저 색깔과 상관없이 자신의 꿈을 펼칠 수 있는 나라를 만들겠다"면서 "지금의 작은 물결이 큰 폭풍이 돼 정치판을 바꾸고 정치 세력을 교체하기 바란다"고 호소했다.

이날 대전시당 창당준비위원장에는 이찬우 호서대 교수가 선출됐다.

김 전 부총리는 대전시당 창당발기인 대회 이후 충남 논산에서 열리는 충남도당 창당발기인 대회와 충북 음성에서 진행되는 충북도당 창당발기인 대회에 참석한다.

thefactcc@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