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1만명 여의도 집회…교통 혼잡(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집회금지 통보와 전날 가처분 기각에도 강행…충돌은 없어

연합뉴스

공공운수노조 총궐기 대회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역 인근에서 공공운수노조 총궐기 대회가 열리고 있다. 2021.11.27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가 27일 여의도 일대에서 약 1만명이 참석한 가운데 총궐기 집회를 개최했다.

앞서 서울시와 경찰은 감염병 확산 우려를 들어 여의도 집회를 금지했고, 서울행정법원도 노조의 집회금지통보처분 집행정지 신청을 전날 기각했지만 노조는 집회를 강행했다.

민주노총이 지난 13일에 종로구 동대문역 사거리에 기습적으로 모여 전국노동자대회를 연 지 2주 만이다.

공공운수노조는 이날 오후 3시부터 여의도역 앞에서 총궐기 집회를 열고 비정규직 철폐와 좋은 일자리 제공, 화물안전운임제 전면 확대, 기획재정부 해체 등을 요구했다.

현정희 공공운수노조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최저임금 1만원과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제대로 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노동 존중 실현 등 이 정부가 우리에게 약속한 노동 공약은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다"고 정부를 비판했다.

이어 "오늘 총궐기를 거쳐 내년 대통령 선거와 지방선거까지 사회공공성과 노동기본권을 확대하기 위한 투쟁의 대장정에 한 치의 물러섬 없이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손팻말 흔들며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역 인근에서 화물연대 정부여당 규탄 결의대회가 열리고 있다. 2021.11.27 pdj6635@yna.co.kr


이날 전국교육공무직본부는 정오 서울교육청 앞에서, 전국민주우체국본부는 광화문우체국 앞에서, 화물연대본부와 공공기관본부는 오후 1시 여의도 인근에서 사전집회를 했으며 본 집회 전 공지에 따라 일사불란하게 집결했다.

많은 인원이 동시에 여의도역에 몰리면서 국회 방향 지하차도 옆길과 한국거래소 방향 등에서 교통 혼잡이 빚어졌다. 다만 지하철역 열차 무정차 통과나 일대 교통 통제 등의 조처를 내리는 상황으로까지 가지는 않았다.

현장에서 경찰과의 충돌도 없었고, 주최 측은 집회 후 행진도 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노총은 방역에 대한 국민 우려가 크고,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분위기를 고려한 듯 본 집회만 열고 행진은 하지 않는 방침을 유지하고 있다.

이날 공공운수노조를 포함해 총 59건의 집회가 신고됐고, 고려대와 이화여대·중앙대·한국외대 등 주요 대학에서 수시 논술고사가 치러지면서 도심 차량 통행 속도가 시속 17㎞대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이달부터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이 시행된 가운데 집회 신고가 급증하고, 499명까지 모이는 것도 가능해져 집회 별 참가 인원도 늘고 있다.

경찰은 최근 민주노총 등에서 개최한 대규모 집회를 모두 불법으로 간주, 전담 수사팀을 편성해 집회 참가자들에게 출석을 요구하는 등 '엄정 대응'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

연합뉴스

집회 열린 여의도역 일대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역 인근에서 화물연대 정부여당 규탄 결의대회 등 집회가 열리고 있다. 2021.11.27 pdj6635@yna.co.kr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