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끊이지 않는 학교 폭력

스포츠 중계하듯 학폭 찍은 중학생들 "계속 때려, 찬스잖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광주의 한 중학생들이 동급생을 폭행하고 찍은 영상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유포했다. [SB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친구를 폭행하고 그 장면을 영상으로 찍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유포한 중학생 2명이 경찰 조사를 받는다.

27일 광주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A군과 B군을 각각 폭행과 명예훼손 혐의로 처벌해 달라는 피해 학생 보호자의 고소장이 접수됐다.

폭행 가해자로 지목된 A군은 지난 6일 같은 학교에 다니는 동급생 피해자를 광주의 한 공원으로 불러내 폭행했다. 폭행 장면을 지켜보던 B군은 이 장면을 영상으로 촬영했고, SNS를 통해 친구들에게 유포했다.

SBS가 공개한 영상에는 A군이 피해 학생을 바닥에 넘어뜨린 뒤 구타하는 모습이 담겼다. 피해 학생이 벗어나 보려 몸부림쳤지만 A군은 몸을 움직이지 못하게 깔고 앉아 계속 때렸다.

영상을 촬영한 B군은 스포츠 경기를 중계하듯 학교폭력 장면을 촬영했다. B군은 “그렇지. 멈추지 말고 계속 때려야 돼. 그런 거는 네 찬스잖아. 이때는 다 후려야 된다니까 막아도”라며 폭행을 부추겼다.

중앙일보

[SB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렇게 촬영된 영상은 다른 친구들에게 유포해 2차 가해까지 했다. 피해 학생 측은 폭행 영상이 퍼진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됐고 이에 피해 사실을 학교에 알리고 경찰에 고소했다.

피해 학생 어머니는 SBS에 “메신저를 통해서 친구들한테 하나하나씩 다 유포했다”며“거의 안 봤을 친구가 없을 정도”라고 말했다.

경찰은 최근 피해자 측을 불러 조사하고 가해 학생들을 보호자와 함께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장구슬 기자 jang.guseul@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