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70대 할머니 무릎 꿇린 미용실 점주 “입 열개라도 할 말 없어”

댓글 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의 한 미용실 점주가 전단을 우편함에 넣었다는 이유로 70대 할머니에게 무릎을 꿇고 사과하도록 한 일이 뒤늦게 알려졌다. 당시 사진이 온라인에 공개되며 점주에 대한 비난이 쇄도하자, 점주는 “잘못을 인정한다. 어머니께 연락드려 사과했다”고 밝혔다.

조선일보

지난 3월 서대문구의 한 미용실에서 70대 할머니가 전단지를 넣었다는 이유로 무릎을 꿇고 사과하고 있는 모습, 미용실 점주의 사과문/유튜브 채널 구제역, 미용실 블로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7일 서대문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3월 서대문구의 한 미용실 점주 A씨는 우편함에 전단을 넣었다는 이유로 70대 할머니 B씨에게 항의하다가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이 출동하자 놀란 할머니는 A씨에게 무릎을 꿇고 사과했고, 경찰은 할머니를 일으켜 세운 뒤 상황을 마무리했다고 한다.

이번 사건은 지난 14일 유튜버 ‘구제역’이 공개하면서 알려졌다. 구제역은 “과연 이 할머니가 얼마나 큰 잘못을 했기에 자기 손주뻘도 되지 않는 미용실 사장에게 무릎을 꿇고 용서를 구하고 있는 거겠냐”고 했다.

구제역에 따르면 할머니는 전단 아르바이트를 하다가 A씨 미용실 우편함에 한 장을 넣었다. 이 모습을 본 A씨가 전단에 적힌 업체 사장에게 전화해 항의했고, 업체 사장이 A씨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그런데 A씨는 굳이 할머니에게까지 사과를 받고 싶다고 한 것. 결국 업체 사장이 할머니에게 전화를 걸어 “우리 회사 이미지를 위해 한 번만 사과 해달라”고 부탁했고, 결국 할머니가 A씨를 찾아갔다.

A씨는 할머니를 보고 무릎 꿇고 빌 것을 명령했다고 한다. 할머니가 거부하자, A씨는 그 자리에서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이 출동하자 할머니가 어쩔 수 없이 A씨에게 무릎을 꿇은 것이다. 심지어 A씨는 무릎 꿇고 있는 할머니의 모습을 촬영해 업체 사장에게 보낸 뒤 “사과 받았습니다. 수고하세요”라고 문자까지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영상이 공개된 후 자신에 대한 비난이 쇄도하자 A씨는 27일 오후 미용실 공식 블로그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A씨는 “어머니 무릎을 꿇게 한 게 사실이다. 무슨 이유가 됐던 어머니 무릎을 꿇린 것에 대해 입이 두 개라도 할 말이 없다”며 “어머니께 연락 드려서 정말 죄송하다, 입이 열개라도 할 말이 없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어머니께서도 정말 잠도 못 주무실 정도로 화가 나셨고, 두 번 다시는 그러지 않겠다 정말 제가 죄송하다고 했다. 많은 분들께서 제 모자란 행동으로 많이 화가 나셨을 거다. 제 잘못된 행동으로 분노를 사게 해서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조선닷컴은 A씨가 어떤 방식으로 B씨에게 사과를 했는지 확인하기 위해 연락을 시도했으나 닿지 않았다.

[김소정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