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애로부부' 송진우 "강남 대치동 출신, 학원비로만 1억 썼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SKY채널, 채널A '애로부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 '강남 키즈'였어요."

배우 송진우가 어린 시절 강남에서도 교육열이 가장 뜨겁기로 소문난 대치동에서 살았던 이른바 '강남 키즈'라는 사실을 깜짝 고백했다.

송진우는 27일 방송되는 SKY채널과 채널A 공동제작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서 남달랐던 유년기를 언급했다.

이날 '사교육 1번지' 강남 한복판에서 벌어진 사건을 다루던 송진우는 "제가 바로 그 유명한 8학군 출신"이라고 밝혔다. 그는 "대치동 은마아파트에 28년을 살았다"라며 높은 교육열로 유명한 '대치동 학원가' 앞에서 유년 시절을 보내며 각종 사교육을 접했다고 말했다.

양재진은 "거기 살면 실제로 학원도 많이 다녔냐"라고 물었고, 송진우는 "제가 쓴 돈 중 가장 아까운 돈이 바로 학원비다. 학원은 엄청 다녔는데, 공부를 안 했다. 학원비로만 1억 원 이상을 썼을 것"이라고 고백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오후 11시 방송되는 '애로부부'에서는 교육열 때문에 파탄의 위기를 맞게 된 부부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