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FA '1호 계약'은 최재훈...5년 최대 54억 원에 한화 잔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프로야구 한화가 자유계약선수 자격을 얻은 주전 포수 최재훈과 5년 총액 최대 54억 원에 계약했습니다.

한화 정민철 단장은 최재훈은 '젊은 팀'인 한화에서 중심을 잡아 줄 핵심 선수라고 계약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최재훈은 이로써, 올해 프로야구 스토브리그에서 가장 먼저 사인한 '1호' FA가 됐습니다.

지난 2017년 4월 두산에서 트레이드돼 한화 유니폼을 입은 최재훈은, 지난 2020년 데뷔 후 처음 '3할 타율'을 넘겼고, 올해는 4할대 출루율에 개인 한 시즌 최다인 72개 볼넷을 기록했습니다.

YTN 조은지 (zone4@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및 예방접종 현황을 확인하세요.
연예인 A씨와 유튜버의 싸움? 궁금하다면 [웹툰뉴스]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