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미크론 '진원' 남아공…한주 새 하루 확진 4배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양성률도 한주전 2∼3%대에서 26일 9.2%로 급상승

연합뉴스

코로나19 백신 접종하는 남아공 의료인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바이러스 새 변이종 오미크론의 진원으로 지목된 남아프리카공화국은 최근 확진자 수가 매우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27일(현지시간) 남아공 보건부가 운영하는 코로나19 정보 포털에 따르면 26일 기준 남아공의 코로나19 하루 확진자 수는 2천828명으로 9월 22일 이후 두 달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하루 전인 25일은 2천456명이었고, 이틀 전인 24일은 1천275명, 23일 868명, 22일은 312명이었다.

이 기간 매일 거의 2배씩 하루 신규 확진자가 증가한 셈이다.

26일 현재 최근 1주간 하루 신규 확진자의 평균치는 1천333명으로 한 주전인 19일(420명)의 네 배에 달한다.

남아공 인구는 약 6천만명으로 우리나라와 비슷하다.

특히 남아공에선 검사 건수 대비 확진 비율(양성률)이 최근 치솟았다.

26일 3만904명 검사자 가운데 2천828명이 확진돼 양성률이 9.2%를 기록했다.

이 비율은 25일 6.5%였고, 그 전날에는 3.6%에 그쳤었다. 19∼22일 양성률은 2∼3%대를 유지했었다.

이런 확진자 급증세를 설명하기 위해 현지 과학자들이 바이러스 표본을 분석했고 새로운 변이종을 발견해 처음으로 세계보건기구(WHO)에 그 존재를 보고했다.

남아공 과학자들은 이 새 변이(오미크론)를 최근 확진자 급증세의 원인으로 의심한다.

뉴스위크에 따르면 25일을 기준으로 지금까지 확인된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 수는 남아공 77명, 보츠와나 6명, 홍콩 2명, 이스라엘 1명, 벨기에 1명 등 총 87명이다.

남아공에서는 오미크론 감염 의심 환자가 990명에 이른다.

WHO는 이날 오미크론을 바이러스 변이 분류 단계 중 최고 등급인 '우려 변이'로 지정했다.

오미크론 변이는 바이러스의 스파이크 단백질에 32가지 유전자 변이를 보유하고 있어 기존 백신을 회피하고 전파력이 매우 강할 수 있다는 우려가 크다.

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