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두환 측 "이순자, 5·18 관련해 말한 것 아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재임 중' 사건으로 한정…'경찰 고문으로 죽은 학생' 예로 들어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동환 기자 =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 측은 27일 전씨 부인 이순자 씨가 이날 대리 '사죄'한 대상에는 5·18 민주화운동 희생자와 유족 등이 포함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씨가 이날 오전 발인식에서 "남편의 재임 중 고통을 받고 상처를 입으신 분들께 남편을 대신해 깊이 사죄를 드리고 싶다"고 한 데 대한 부연 설명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