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검찰, '아들 50억 퇴직금 의혹' 곽상도 소환…알선수재 혐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 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이 아들의 50억 퇴직금 의혹을 받고 있는 곽상도 전 의원을 오늘(27일) 오전 10시,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곽 전 의원은 화천대유가 하나은행과 컨소시엄을 구성하는데 도움을 준 대가로 아들을 화천대유에 취업시키고, 이후 아들의 퇴직금 등 명목으로 50억 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또 하나은행 컨소시엄이 무산될 위기에 처하자, 곽 전 의원이 김만배 씨의 부탁을 받고 하나금융그룹 측에 영향력을 행사한 것으로도 의심하고 있습니다.
손형안 기자(sha@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