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징어게임’에 이어 ‘지옥’도 전 세계 인기···장기 흥행 기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모·갯마을 차차차도 상위권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에 이어 최근 공개된 ‘지옥’이 큰 인기를 누리며, 전 세계적으로 한국 드라마에 대한 관심이 더욱 많아지고 있다. 특히 ‘지옥’은 초자연적인 현상을 다룬 장르적 색채가 강한 작품임에도 공개 직후 일주일간 글로벌 순위 최상위권을 유지하고 있어 장기흥행을 기대케 했다.

27일 온라인 콘텐츠 서비스 순위 집계 사이트 ‘플릭스 패트롤’에 따르면 ‘지옥’은 넷플릭스 TV 프로그램 부문 전 세계 톱(TOP) 1위에 이름을 올렸다. 플릭스 패트롤은 24시간 시청률을 반영해 순위를 집계하는데, ‘지옥’은 지난 19일 공개된 바로 다음날 1위에 올랐고, 하루(21일)를 제외하고 전날까지 계속 정상을 지켰다.

‘지옥’은 한국을 비롯해 프랑스, 핀란드, 벨기에, 이집트, 모로코, 파키스탄, 인도, 터키, 일본, 홍콩 등 29개국에서 1위에 올랐다. 아르헨티나와 브라질, 그리스 등에서는 2위, 러시아와 스페인, 체코 등에서는 3위를 기록했고, 자국 콘텐츠가 많은 미국과 캐나다에서는 각각 5위에 올랐다.

전 세계 각국의 외신에서도 ‘지옥’을 둘러싸고 호평을 쏟아내고 있다. 홍콩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최근 흥행에 성공한 한국 드라마들이 그러했듯, ‘지옥’은 사회 문제를 정면으로 잘 다뤘다”며 “흑백논리적인 디스토피아와는 다른 잿빛 세계관을 펼쳐 보인 연상호 감독의 윤리적 물음은 강력하고 시의적절하며 생생한 논란을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평가했다. 영국 가디언은 “‘오징어 게임’보다 훨씬 좋다, 둘 중 10년 후에도 회자될 만한 작품이 있다면 그것은 ‘지옥’”이라고 표현했다.

‘지옥’뿐만 아니라 넷플릭스 TV 프로그램 10위권에는 ‘연모’, ‘갯마을 차차차’도 이름을 올리며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플랫폼에서 한국 드라마가 주류로 자리를 잡는 분위기다. ‘오징어 게임’이 6위, 죽은 오라비 대신해 남장을 하고 세자가 된 주인공을 내세운 궁중 로맨스 ‘연모’가 9위, 도시 여자와 어촌 남자의 로맨스를 그린 ‘갯마을 차차차’가 10위에 올랐다.

넷플릭스 딘 가필드 정책총괄 부사장은 지난 4일 한국 언론과 가진 간담회에서 “오늘날 우리는 스토리텔링 르네상스 한가운데에 서 있고, 한국이 시대 흐름을 주도하고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박준호 기자 violator@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