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템터뷰] '라인 블록체인'의 아버지, 소홍섭이 말하는 '라인 블록체인 로켓'에 올라타야 하는 이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성우 기자]

테크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네이버 계열사 라인이 일본에서 블록체인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10일 열린 '라인 디벨로퍼 데이'에서 라인은 일본의 블록체인 관련 사업 및 가상자산 부분 담당 자회사인 LVC를 통해 대체불가능한토큰(NFT) 서비스를 대대적으로 확장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앞서 라인은 지난 2018년부터 블록체인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라인 블록체인 메인넷을 구축하고 그 위에 다양한 블록체인 애플리케이션을 올리며 사업을 이어오고 있다. 하지만 라인은 국내에선 블록체인 사업을 진행하지 않아 사업 분야는 물론 라인 블록체인 개발자들에 대해서도 알려진 것이 별로 없다.

테크M은 라인 블록체인의 아버지 격인 소홍섭 라인플러스 ​블록체인 메인넷 개발팀 리드를 만났다. 그는 지난 2018년 라인 블록체인 랩에 합류해 라인 블록체인의 '합의 알고리즘'과 '메인넷' 기능을 개발한 인물이다. 일반인들에겐 아직 생소한 라인 블록체인과 블록체인 개발자에 대한 이야기를 소홍섭 리드에게 들어봤다.

개발자 친화적인 라인 블록체인...모듈화로 편의성 UP

최근 성남시 분당구 서현동 라인플러스 사옥에서 만난 소홍섭 리드는 라인 블록체인 메인넷의 특징으로 모듈화를 꼽았다. 그는 "블록체인 메인넷은 비슷한 점이 많기 때문에 특별히 부각되는 특징은 거의 없다"면서도 "라인 블록체인은 개발과 업그레이드가 용이하도록 모든 기능들이 모듈화(작은 단위로 나눔) 돼 있다"고 말했다.

이를 통해 개발자들이 쉽게 개발하고 빨리 빠르게 업그레이드 할 수 있다는 것이 소홍섭 리드의 설명이다. 기능들이 모두 모듈화돼 있어서 필요에 따라서 기능들을 모아서 블록체인을 만들 수 있다는 것.

테크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소 리드는 "특별한 기능만 뽑아서 더 확장된 블록체인을 만들 수도 있고, 다른 서비스들보다 좀 더 유저 친화적으로 그리고 또 블록체인 애플리케이션 서비스사들이 쉽게 개발할 수 있는 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API)를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라인 블록체인은 가상자산 링크를 기반으로 하는 리워드 서비스, 가상자산 발행하고 운영을 쉽게할 수 있는 플랫폼, 그리고 유저들에게는 가상자산을 보관하고 거래할 수 있는 서비스, NFT를 쉽게 유통할 수 있는 마켓 서비스 등을 운영하고 있다.

코로나19 시대에 라인 블록체인 개발자가 일하는 법

라인 블록체인은 대부분의 사업을 일본에서 진행하기 때문에 일본 국적의 블록체인 개발자도 많다. 메인넷 개발자의 반은 한국인, 반은 일본인이다. 이전에는 일본 출장을 가 서로 소통했지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워지자 하이브리드 워크를 채택했다.

이에 따라 라인플러스의 공식 근무제도는 전일 완전재택부터 주 N회 재택까지 사무실근무와 재택근무를 조합해 선택할 수 있는 혼합형 근무제로서 라인 임직원은 코로나19 종식 후에도 원하는 장소에서 원격으로 일할 수 있다.

테크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소 리드는 "오히려 원격으로 이야기를 하니까 더 편리하다"며 "베트남에서 일하는 사람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일하는 사람도 자유롭게 어디서든 일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그는 "전세계 각국에 있는 개발자와 하이브리드 워크를 하면서 어느 나라가 규제가 있는지 알게 됐다"고 덧붙였다. 특히 한국만 메인넷을 개발하는 게 아니라, 여러 나라의 개발자들과 개발을 하다 보니까 글로벌적인 시각이 좀 더 넓어지는 장점도 있다고 강조했다.

블록체인 개발자에게 듣는 블록체인 개발

아울러 소 리드는 블록체인 개발이 어렵다는 편견이 있는데 사실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그는 "블록체인 개발은 일반 개발자들도 어렵게 느끼는데, 이런 생각 자체가 장벽"이라며 "블록체인 개발도 특별한 것이 없다"고 말했다. 능력있는 개발자라면 누구든 할 수 있다는 것.

소 리드는 "어렵다는 편견을 버리고 관심과 의지만 있다면 블록체인 개발자가 될 수 있다"며 "재미있는 부분이 더 많다"고 강조했다. 의지가 제일 중요하다는 설명이다. 또 분산 네트워크에 대한 기본 개념을 가지고 있으면 도움이 되고, 암호학 관련 지식이 있다면 더 재밌게 개발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테크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만 블록체인 개발의 어려운 점도 분명 있다. 소 리드는 "블록체인 자체가 데이터가 변조되지 않아야 되고 그 다음에 탈중앙화된 시스템들이 확정적인 결과를 얻어내야 되는 것이 기본 기능 중에 하나"라며 "데이터를 변조할 수 없다, 하면 안 된다라는 기본 때문에 기존의 데이터를 업그레이드하고 새로운 기능을 추가할 때 상당히 곤혹스럽고 어렵다"고 말했다.

더불어 블록체인 개발은 핀테크적 요소가 들어있어 금융 규제도 블록체인 개발자들에겐 고민거리다. 소 리드는 "금융적인 규제가 많이 들어가니까 그런 규제를 어떻게 잘 맞추느냐 이런 부분도 고려해야 되고, 공부해야 한다"고 말했다.

소홍섭 리드가 블록체인 개발자, 라인을 추천하는 이유

소 리드는 업계의 선구자가 될 수 있는 기회가 많다며 블록체인 개발자를 직업으로 추천했다. 그는 "2009년 아이폰이 등장하면서 애플리케이션 개발자 붐이 일어났고, 2021년 블록체인 붐이 일어나고 있다"며 "블록체인은 계속해서 성장하고 있고 아직 완숙기가 아니기 때문에 기회가 많다"고 말했다. 아직 성장기에 있기 때문에 도전할 분야가 많고 사회 기준을 만들 수 있다는 것이다.

또 소 리드는 블록체인 개발자를 꿈꾸는 이들에게 라인을 추천했다. 그는 "저희 라인 블록체인은 네이밍 밸류가 있다"며 "글로벌 업체들과 자주 교류하고 있어 글로벌 감각을 키우는데 좋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더해 그는 "대규모 트래픽을 경험해보고 싶다면 라인 블록체인이 좋을 것"이라고 전했다. 실제로 라인 메신저의 글로벌 월간 활성 이용자수(MAU)는 2억명에 육박한다.

마지막으로 소 리드는 "제가 만든 서비스, 제가 만든 프로그램을 많은 사람들이 쓰면 거기에서 가장 큰 만족감을 느낀다"며 "그런 것들이 조금씩 시장 상황에서 보이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더 큰 시장이 기다리고 있다"며 "지금 이 로켓에 올라타라"고 말했다.

이성우 기자 voiceactor@techm.kr

<저작권자 Copyright ⓒ 테크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