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규확진 4068명, 사흘만에 다시 4천명대...사망자 52명 ‘역대 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25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1.11.25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단계적 일상회복’ 이후 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 이어지면서 27일에는 또다시 4000명이 넘는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신규 사망자는 50명이 넘어 하루 사망자로는 역대 최다였고, 위중증 환자도 600명대로 집계되며 닷새 연속 최다를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4068명 늘어 누적 확진자 수가 43만6968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3901명)보다는 167명 늘었고, 지난주 금요일 확진자(발표일 기준 토요일인 20일) 3205명과 비교하면 863명이나 많다.

신규 확진 4068명은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두 번째로 큰 규모이자, 첫 4000명대 확진자를 기록한 지난 24일(4115명) 이후 3일 만의 4000명대 기록이기도 하다.

특히 서울 지역에서 처음으로 1800명대 확진자가 나오면서 수도권 중심의 확산세가 점점 커지고 있다.

코로나19로 사망한 환자는 52명이다. 하루 사망자 수로는 코로나19 유행 이후 최다치로, 종전 최다였던 전날의 39명보다도 13명이나 많다. 누적 사망자 수는 3492명이며 국내 누적 치명률은 0.80%다.

위중증 환자는 634명으로 집계되며 사흘 연속 600명대를 기록했다. 위중증 환자는 지난 23일 549명 최다를 기록한 이후 24일 586명, 25일 612명, 26일 617명, 이날 634명으로 증가하며 닷새 연속 최다로 집계됐다.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추이는 지난 14일부터 27일까지 최근 2주간 ‘2418→2005→2124→3187→3292→3034→3205→3120→2827→2698→4115→3938→3901→4068명’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해외유입을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 추이는 ‘2400→1985→2109→3164→3272→3011→3188→3096→2807→2684→4087→3917→3882→4045명’을 기록했다.

재원 중인 위중증 환자는 634명으로 닷새 연속 최고치를 경신했다. 전날 617명 대비 17명이 늘었다. 2주간 추이는 ‘483→471→495→522→506→499→508→517→515→549→586→612→617→634명’ 순으로 나타났다.

사망자는 52명으로 코로나19 사망자가 처음 발생한 이후 역대 최다 사망자를 기록했다. 최근 2주간 ‘20→12→22→21→29→28→29→30→24→30→34→39→39→52명’으로 증가하고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