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지현 "아이 낳고 골프 경력 단절, 올가을 다시 시작했다"(그랜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원겸 기자]‘그랜파’ 이지현이 놀라운 골프 실력으로 박근형 백일섭 임하룡의 입을 떡 벌어지게 만든다. 쥬얼리 출신 이지현은 27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되는 MBN ‘인생필드 평생동반-그랜파’에서 ‘건캐디’ 김용건이 야심차게 섭외한 ‘골프 여군단’으로 박정수 정혜선과 함께 등장, ‘그랜파’ 멤버들과 혼성 1:1 포섬 플레이에 돌입한다.

이날 ‘그랜파’ 멤버들과 수줍게 인사를 나눈 이지현은 “어느덧 중년의 나이에 접어들었다”며 농담을 한 뒤, “아이를 낳은 후 골프를 치지 못하다가 올 가을부터 다시 시작하게 됐다”고 밝힌다. 본격적인 경기가 시작되자 실제로 이지현은 “선생님들 사이에서 골프를 치려니 이렇게 떨릴 수가 없다”며 잔뜩 긴장한 모습을 보인다.

하지만 이내 작은 체구에서 나오는 반전의 파워 스윙과 날카로운 ‘칼각 퍼팅’으로 모두를 놀라게 만든다. 또한 “평소 소심한 편”이라는 말과 반대되는 화끈한 티샷으로 “대체 뭐야?”라는 반응을 유발한다. 그런가 하면 나무 아래 떨어진 공을 그린으로 살려내는 ‘고급 기술’까지 구사해 “KLPGA로 진출해야 한다”는 리액션을 이끌어낸다. 프로 진출을 권유받은 이지현의 골프 실력에 관심이 집중된다.

제작진은 “육아로 인해 골프 ‘경력 단절’을 겪은 이지현이 몸이 기억하는 본능적인 자세로 경기 내내 범상치 않은 실력을 드러내 ‘에이스’ 역할을 했다”며, “뛰어난 경기 운영 능력 뿐만 아니라 파트너에게 ‘선생님 파이팅, 오빠 파이팅!’이라고 열혈 응원을 보내 곧바로 버디 찬스를 이끌어내기도 했다. 대선배들에게 살가운 막내로 사랑받은 이지현의 활약을 기대해도 좋다”고 밝혔다.

평균 나이 79세의 국민할배 이순재 박근형 백일섭 임하룡과, ‘도캐디’ 도경완의 명랑 골프 유랑기를 담은 골프 예능 ‘그랜파’ 4회는 27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