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B조 2위' 일본, 3위로 마치면 'WC PO' 남미 만날 가능성 커진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정승우 기자]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예선 플레이오프를 통과한 팀은 대륙 간 플레이오프에서 가장 어려운 상대인 남미를 만나게 된다. 아시아 예선 B조 중에서는 일본 또는 호주가 될 가능성이 크다.

27일(한국시간) 스위스 취리히에서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대륙 간 플레이오프' 대진 추첨이 진행됐다. 추첨 결과 아시아와 남미, 북중미와 오세아니아의 맞대결이 결정됐다.

대륙 간 플레이오프는 총 4팀이 참가해 2팀이 월드컵에 진출한다. 아시아 지역 플레이오프를 통과한 팀, 북중미 지역 최종예선 4위 팀, 남미 예선 5위 팀, 오세아니아 예선에서 선발된 팀이 경쟁에 뛰어든다.

플레이오프는 2개 조로 나뉘어 진행된다. 각각 맞대결을 통해 승리한 팀만이 카타르행에 승선하게 된다. 기존에는 '홈 앤드 어웨이' 방식을 썼으나 이번엔 코로나바이러스 상황에 따라 단판 승부로 정해졌다. 내년 6월 13일과 14일(현지시간)에 진행된다.

아시아 플레이오프는 현재 진행 중인 최종예선에서 각조 3위를 기록한 2팀이 단판 경기로 치른다. 현재로선 최종예선 A조에서 아랍에미리트(3위, 승점 6점)나 레바논(4위, 승점 5점)이 진출할 가능성이 크다. B조에서는 사우디아라비아(1위, 16점)가 독주하는 가운데 2위 일본(12점)과 3위 호주(11점) 중 한 팀이 조 3위로 플레이오프를 치를 가능성이 커졌다.

일본 또는 호주가 아시아 플레이오프를 통과할 가능성이 큰데, 그 뒤에도 가장 껄끄러운 남미팀을 만나야 한다. 현재 4위 콜롬비아(17점), 5위 페루(17점), 6위 칠레(16점), 7위 우루과이(16점)는 모두 승점 1점 차이밖에 나지 않기 때문에 어느 팀이든 5위를 기록해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가능성이 있다.

북중미에서는 캐나다가 8전 무패(승점 16점 4승 4무)행진을 달리며 1위에 자리한 가운데 2위 미국(15점), 3위 멕시코(14점), 4위 파나마(14점)가 치열한 순위 경쟁을 이어가고 있다. 남미와 마찬가지로 이들 역시 남은 경기 결과에 따라 어느 팀이든 4위로 플레이오프 진입이 가능하다.

오세아니아에서는 호주가 아시아축구연맹(AFC)으로 옮긴 뒤 모든 예선에서 1위를 독차지한 뉴질랜드가 가장 유력한 플레이오프 진출 후보다. 이변 없이 뉴질랜드가 플레이오프로 향할 경우, 북중미 4위 팀과 만나게 된다. /reccos23@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