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국, 남자하키 주니어 월드컵 2차전에서 미국 꺾고 첫 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미국과 경기에서 득점 후 기뻐하는 한국 선수들.
[FIH 소셜 미디어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남자하키 주니어 국가대표 선수단이 국제하키연맹(FIH) 주니어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첫 승을 따냈다.

김종이 감독이 이끄는 우리나라는 26일(현지시간) 인도 부바네스와르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미국을 5-1로 제압했다.

1승 1패가 된 한국은 28일 스페인과 조별리그 최종전을 통해 8강 진출 여부를 정한다.

1쿼터 이승우와 정준성의 득점으로 2-0 기선을 잡은 우리나라는 2쿼터 황규동의 골로 3-0으로 앞서 나갔다.

3쿼터에는 김태호가 혼자 두 골을 터뜨리며 한 골을 만회한 미국을 4골 차로 따돌렸다.

21세 이하 선수들이 실력을 겨루는 주니어 월드컵에는 16개 나라가 출전하며 한국은 네덜란드, 미국, 스페인과 함께 C조에 편성됐다.

4개 조 상위 2개국이 8강에 올라 토너먼트로 순위를 정한다. 우리나라의 이 대회 역대 최고 성적은 1989년 4위다.

◇ 26일 전적

▲ C조

한국(1승 1패) 5(2-0 1-0 2-1 0-0)1 미국(2패)

네덜란드(2승) 3-2 스페인(1승 1패)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