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영수 전 특검·머니투데이 홍선근‥'50억 클럽' 조사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검찰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박영수 전 특별검사와 머니투데이 홍선근 회장을 불러 조사했습니다.

대장동 업자들의 로비 대상으로 불리는 이른바 '50억 약속 클럽'에 거명되는 인사들 중 처음 이뤄진 조사입니다.

보도에 양소연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박영수 전 특별검사를 불러 조사했습니다.

대장동 개발 민간 사업자인 '화천대유'의 고문 변호사였던 박 전 특검은, 업자들이 금품을 제공했거나 주기로 약속했다는 이른바 '50억 클럽'에 포함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