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증시와 세계경제

뉴욕 증시 ‘오미크론’ 쇼크… 다우지수 2.53% 급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지난 2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객장에서 마켓 스페셜리스트들이 업무를 진행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뉴욕증시가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빠르게 확산하고 있는 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Omicron)’ 공포에 휘청거렸다.

26일(현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905.04포인트(2.53%) 떨어진 3만4899.34로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106.84포인트(2.27%) 떨어진 4594.62를 나타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353.57포인트(2.23%) 밀린 1만5491.66으로 거래를 마쳤다.

다우지수는 지난해 10월 28일(-3.43%) 이후 최대 하락률을 기록했고, S&P500지수는 지난 2월 25일(-2.45%) 이후 최대 하락률을 보였다.

전날 뉴욕증시는 추수감사절 연휴로 휴장했고, 이날은 동부시간 오후 1시에 조기 폐장했다.

투자자들은 개장 초부터 델타 변이보다 더 강력한 것으로 보이는 코로나19 변이종이 보고된 데 촉각을 곤두세웠다. 남아프리카공화국 등에서 출현한 새 코로나19 변이는 돌연변이가 기존 델타 변이보다 훨씬 더 많아 전염성이 높고 기존 면역체계를 더 잘 뚫을 수 있다는 우려를 낳았다.

남아공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그동안 하루 200명 수준으로 안정돼 왔으나 24일 1200명 이상 보고된 이후 25일에는 2465명으로 급증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이날 화상 전문가 회의를 열어 새 변이종을 ‘우려 변이’로 분류하고, 오미크론으로 지정했다. WHO는 이 변이가 “많은 수의 돌연변이를 지니고 있다”면서 “이 변이가 다른 우려 변이와 비교해 재감염의 위험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월가의 ‘공포지수’로 불리는 시카고옵션거래소 변동성지수가 하루 새 47% 폭등했다.

여행과 항공, 에너지 등 경제활동에 민감한 종목들도 대폭 하락했다. 익스피디아는 9.5%, 유나이티드항공은 9.6%, 로열캐러비언 크루즈는 13.2%, 메리어트는 6.5%, 엑손모빌은 3.5% 떨어졌다.

국채금리 상승에 편승해 강세를 보였던 JP모건과 뱅크오브아메리카 등 은행 관련주도 4% 이상 떨어졌다. 인프라 투자 기대감에 강세였던 캐터필러도 4% 약세였다.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발표 후 약세를 보였던 모더나는 17%나 급등했다. 코로나19 둔화 가능성에 약세를 보였던 줌비디오 주가는 6% 이상 상승했다.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확산하며 달러 가치도 떨어졌다. 달러지수는 0.82%나 하락해 96.078을 기록했다.

뉴욕 유가는 12% 이상 떨어지며 배럴당 70달러 이하로 내려왔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10.24달러(13.06%) 하락한 배럴당 68.1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개장 초 유럽에서는 처음으로 벨기에에서 새 변이 감염이 보고됐다는 소식이 나와 투자 심리를 악화시켰다. 유럽연합(EU) 회원국들은 새 변이 확산을 막기 위해 남부 아프리카발 입국을 일시 제한하는 데 합의했다.

앞서 영국과 독일, 이탈리아, 벨기에, 스페인 등은 남아공과 인근 국가에서 오는 항공편 중단이나 자국민 외 입국 금지, 격리 등의 조치를 발표했다. 백악관 최고 의학 자문역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이날 미국은 남아프리카공화국 과학자들과 “매우 긴밀하게 논의를 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장윤서 기자(panda@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