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KLPGA 결산] '시즌6승' 박민지 '천하'... 장하나는 상금 50억 돌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2021시즌 KLPGA투어는 박민지의 해였다.

'대세' 박민지(23·NH투자증권)는 올 시즌 열린 29개 대회 중 25개 대회에 참가해 6개 대회에서 우승했다. 시즌 두 번째로 열린 '넥센 세인트나인 마스터즈 2021'을 시작으로 5월 중순에 개최된 '2021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과 '2021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에서 2주 연속 우승을 이뤘다.

뉴스핌

시즌 6승을 확정, 최고의 한해를 마무리한 박민지. [사진= KLPG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박민지는 6월에 열린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 그리고 메이저 대회 'DB그룹 제35회 한국여자오픈 골프선수권대회'에서 또 다시 2주 연속 우승하는 저력을 보이며 세상을 놀라게 했다. 마지막으로, 7월에 새롭게 열린 '대보 하우스디 오픈'에서 초대 챔피언이 된 박민지는 시즌 6승과 통산 10승이라는 금자탑을 쌓았다.

박민지는 우승 6회, 준우승 2회를 포함해 총 14회 톱10에 자신의 이름을 새긴 것을 바탕으로 결국 2021시즌 대상을 비롯해 상금왕 그리고 다승왕 타이틀까지 섭렵했다. 또한, 박민지는 2016년 박성현(28·솔레어)이 세운 '한 시즌 최다 획득 상금' 13억3309만667원을 넘어선 15억2137만4313원을 기록, 이를 경신했다.

뉴스핌

통산 상금 15억원을 돌파한 장하나. [사진= KLPG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 시즌엔 5명의 선수가 시즌2승을 거뒀다.

특히, 2012년부터 KLPGA와 LPGA 무대를 넘나들며 매년 우승컵을 들어 올린 장하나(30·비씨카드)는 올해도 우승 행보를 멈추지 않았다. 장하나의 올해 첫 우승은 '롯데 오픈'이었다. 연장 끝에 정상에 오른 장하나는 '생애 통산 상금'도 KLPGA 역대 최초로 50억원을 넘기며 두 배의 기쁨을 누렸다. 이후, 장하나는 메이저대회 'KB금융 스타챔피언십'에서 시즌 2승이자, 정규투어 통산 15승을 달성했다. 또한 그는 생애 첫 최저타수상을 확정했다..

올해 LPGA투어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김효주(26·롯데)는 '2020 도쿄 올림픽'에 참가한 후 KLPGA 무대에 나서 시즌2승이나 올렸다. 롤모델로 꼽았던 박세리(44)가 호스트로 나선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에서 KLPGA 통산 12승을 달성했다. 이어 LPGA투어 대회 출전을 위해 미국으로 갔다가 'SK네트웍스-서울경제 레이디스 클래식'을 통해 다시 복귀한 김효주는 시즌 2승을 만들어 냈다.

유해란(20·SK네트웍스)은 신생 대회 '엘크루-TV조선 프로 셀러브리티 2021' 그리고 시즌 최종전인 'SK쉴더스-SK텔레콤 챔피언십 2021' 우승을 추가했다.

개막전 '롯데렌터카 여자오픈'에서 축포를 쏘아 올린 이소미(22·SBI저축은행)는 '대유위니아-MBN 여자오픈'에서 시즌 두 번째 트로피를 들어 올리며 KLPGA 통산 3승을 기록했다.

김수지(25·동부건설)는 5년 만에 '제10회 KG-이데일리 레이디스 오픈'에서 생애 첫 우승을 이뤘고, 메이저 대회 '제21회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에서 다승까지 해냈다,

시즌 다승을 이룬 김수지를 비롯해 총 4명의 선수가 생애 첫 우승이라는 관문을 거치고, 한발 전진했다.

먼저, 투어 11년 차인 곽보미(29·하이원리조트)의 우승이 골프 팬들의 심금을 울렸다. 올해를 마지막으로 선수 생활을 마치려던 곽보미는 '교촌 허니 레이디스 오픈'에서 첫 우승을 기록하며 선수 생활의 끈을 다시 굳게 잡았다.

늘 시드순위전을 걱정했던 임진희(23·케이드라이브)가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 2021'에서 깜짝 우승했다. 임진희가 올해 벌어들인 상금액은 그녀가 2017년부터 2020년까지 정규투어에서 활동하며 번 상금보다 많은 3억1253만4467원을 벌었다.

2002년생인 전예성(19·지티지웰니스)은 2020시즌 이른 나이로 정규투어 무대를 밟았고, 상금랭킹 61위를 기록해 'KLPGA 2021시즌 정규투어 시드순위전'을 참가해야 하는 쓰디쓴 상황을 마주했다. 올해 시드순위 8위로 다시 정규투어 무대에 서게 된 전예성은 '에버콜라겐 퀸즈크라운 2021'에서 첫 승을 거뒀다.

뉴스핌

생애 단 한번뿐인 신인상을 확정한 송가은. [사진= KLPG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가은(21·MG새마을금고)은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에서 베테랑 이민지(25·하나금융그룹)을 꺾고 생애 첫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올 시즌 유일한 루키 우승자인 송가은은 신인상포인트 310점을 획득, 신인상을 차지했다.

올해도 오랜만에 우승한 선수들이 화려한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 감동 스토리의 주인공이 됐다.

투어 12년 차 베테랑 이정민(29·한화큐셀)이다. 이정민은 신생 대회인 '동부건설-한국토지신탁 챔피언십'에서 약 5년 7개월 만에 리더보드 최상단에 자신의 이름을 올렸다.

2021시즌 우승자 중 4명의 선수가 약 3년 만에 우승을 기록했다. '제9회 E1 채리티 오픈'에서 우승한 지한솔(25,동부건설)이 3년 6개월 만에 트로피에 입을 맞췄고, '맥콜-모나파크 오픈 with SBS Golf'에서 김해림(32,삼천리)이 3년 2개월 만에 통산 7승을 신고했다. 오지현(25,KB금융그룹)은 3년 전 우승했던 '제주삼다수 마스터스'에서 다시 한번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박지영(25·한국토지신탁)은 2년 11개월 만에 생애 첫 우승을 기록했던 대회인 'S-OIL 챔피언십'에서 또 하나의 좋은 기억을 만들었다.

뉴스핌

한화클래식에서 우승, 부활을 알린 이다연. [사진= KLPG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우승이 없었던, 이다연(24·메디힐)이 '한화 클래식 2021'에서 우승하며 또 하나의 메이저 대회 우승 타이틀을 보유하게 됐다. 또한, 고진영(26·솔레어)은 부산에서 열린 국내 유일 LPGA 대회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했다. 이후 고진영은 LPGA 최종전에서 우승해 시즌5승을 올려 넬리 코다(미국)을 제치고 'LPGA 올해의 선수상'과 상금왕을 차지했다.

올해 디펜딩 챔피언 타이틀 방어에 성공한 선수는 단 두 명뿐이었다. '크리스 F&C 제43회 KLPGA 챔피언십'에서 2년 연속 우승하게 된 메이저 퀸 박현경(21·한국토지신탁)과 2년 만에 열린 '국민쉼터 하이원 리조트 여자오픈 2021'에서 또 한 번 우승을 거둔 임희정(21·한국토지신탁)이다. 39년 만에 'KLPGA 챔피언십' 2연패 우승을 기록한 박현경과 자신의 고향에서 뜻깊은 우승을 거둔 임희정은 우승 이후에도 꾸준하게 좋은 활약을 펼쳤고, 주요 타이틀 부문에서 상위권 자리를 지켜냈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