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반효정, 소이현=손녀라는 사실 알았다 '충격'→사죄…"보고 싶어 왔다" ('빨강구두')[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차혜영 기자]
텐아시아

(사진=방송캡처)



'빨강 구두' 반효정이 자신이 찾던 아들의 딸이 소이현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고 충격에 빠졌다.

26일 방송된 KBS2TV '빨강 구두'에서는 김젬마(소이현 분)가 자신의 손녀라는 사실을 알게 된 최숙자(반효정 분)가 김젬마를 찾아가 사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최숙자는 자식의 죽은 아들 아내가 민희경(최명길 분)이라는 것과, 민희경이 자신이 낳은 자식들을 버리고 가출했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분노했다.

또 최숙자는 죽은 아들의 딸이 소이현이라는 사실을 듣고 "김젬마가? 어떻게 이런 일이"라며 충격에 빠졌다.

결국 소이현을 찾은 최숙자는 "너 보고 싶어서 왔다"라고 운을 뗀 후 "그동안 여러 일 겪으면서 내가 널 미워했는데 시간이 지나고 보니까 내가 죄인이더라"라고 말했다.

최숙자는 "이 할미. 잘한 거 하나도 없어. 다 잘못했다. 이 할미 용서해 주겠니?"라고 김젬마에게 용서를 빌었고 김젬마는 "잘못한 건 저예요. 할머니에게 상처드린 건 저예요. 백번 천번 용서를 구해도 제가 구해야죠 제가 나쁜 앤 대"라고 말했다.

최숙자는 "아니야. 이 늙은이가 아무것도 모르고 네가 내 목숨까지 살렸거만. 난 아무것도 모르고. 용서해라"라고 말하며 눈물을 삼켰다.

차혜영 텐아시아 기자 kay33@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