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마·카지노 대신 복권..."올해 로또 판매 6조 돌파 전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복권 판매액 40% 저소득층 등에 쓰는 '기금사업비'로 조성

[헤럴드경제=김용훈 기자] 올 한해 복권 판매량이 6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연간 복권 판매량이 6조원을 넘어서는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는 코로나19로 경마나 카지노 시설 이용이 막히면서 그 대체효과로 복권 판매가 크게 늘었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복권 판매금은 40%이상이 저소득층과 소외 계층 지원에 쓰이고 있다는 설명이다.

▶복권은 불황에 잘 팔린다? “아니올시다”= 27일 기재부 복권위원회에 따르면 복권 판매량은 지난해 5조원을 돌파한 데 이어, 올해 상반기에만 3조원에 육박해 또다시 최고치를 갈아치울 전망이다. 기재부 복권위는 연간 상하반기 두 차례에 걸쳐 복권판매금액 통계를 발표한다. 2021년 복권판매량의 정확한 통계수치는 내년 2월 공개된다.

이같은 복권의 인기는 코로나19로 인해 경마나 카지노와 같은 대면 사행산업이 막힌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김서중 기재부 복권위 처장은 “지난해에 이어 올 상반기 3조원 가량 증가한 것은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경마, 카지노 같은 대면 사행산업이 꺾이면서 복권을 찾는 이들이 늘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실제 한국마사회는 지난해 4603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고, 올 들어서도 상반기까지 2073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내국인 카지노업체 강원랜드 역시 지난해 영업손실 4316억원을 기록한데 이어 올 상반기에도 569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올 상반기 복권 판매량이 3조원에 육박한 것과 대조적이다.

헤럴드경제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처장은 “통상 불황에 복권이 많이 팔린다고 알고 있지만 이는 사실과 다르다”며 “연도별 복권 판매 실적을 보면, IMF 외환위기 직후인 1998년 복권 판매량은 전년 대비 -12.4%로 오히려 곤두박질쳤고, 미국발 금융위기 여파가 한반도를 강타한 2009년엔 3.1% 오르는 데 그쳤다”고 설명했다.

▶1000원짜리 복권 한 장 420원은 ‘좋은 일’에=그렇다면 복권 판매금은 어디에 어떻게 쓰일까. 기금을 관리하고 관련 사업을 검토·심사하는 일은 지난 2004년 출범한 복권위가 한다. 복권위는 판매금을 판매·기금 사업비로 나눠 사용한다. 판매사업비 중 가장 큰 비중은 당첨금으로 전체의 약 50%가량이다.

판매대리점 수익과 복권판매자사업자 수수료까지 제한 나머지 40%는 기금사업비로 조성된다. 복권 및 복권기금법 제23조제1항은 복권기금의 35%는 과학기술진흥기금, 중소기업창업 및 진흥기금등 10개 법정배분기관에 배분토록 규정하고 있다. 정부는 저소득층 및 소외 계층 지원과 관련된 사업을 우선 선정하고 있다.

아울러 복권기금의 65%는 각종 공익사업에 투입된다. 매년 4월까지 각 부처가 복권위에 기금 사업을 신청하면 심사를 거쳐 지원을 받게 된다. 신청 대상은 법에 따라 임대주택의 건설 등 저소득층의 주거안정 지원사업, 국가유공자에 대한 복지사업, 저소득층, 장애인, 성폭력·가정폭력·성매매 피해여성, 불우청소년 등 소외계층 및 다문화가족 지원사업, 문화·예술 진흥사업 등에 한정된다.

fact0514@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