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준호, 이세영 목숨 구하고 '분노'…출궁 명령→아부에 넘어갔다 ('옷소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차혜영 기자]
텐아시아

(사진=방송캡처)



'옷소매 붉은 끝동' 이준호가 이세영에게 분노했다.

26일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에서는 성덕임(이세영 분)을 구한 이산(이준호 분)이 분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산은 죽을 위기에 처한 성덕임을 구했다. 이산은 "자네 지금 나의 허락도 없이 동궁의 나인을 죽이려 했는가?"라고 물었고, 홍덕로(강훈 분)는 "저 여인이 동궁의 나인이었습니까? 용서하십시오 저하. 소인은 저 여인이 궁녀인 줄 몰랐습니다. 알았다면 감히 저하의 허락도 없이 죽이려 했겠습니까"라고 거짓을 말했다.

성덕임은 "알아보시지 않았습니까. 소인을 알고서도 죽이려고"라고 주장했지만 홍덕로는 "궁녀 복장이 아니어서 알아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성덕임은 "그리하여 소인은 혜빈자가(강말금 분)의 명을 받고 여기까지 오게 되었나이다"라며 이산에게 고했고 이산은 "너 여기가 어떤 곳인지. 내가 여기서 무엇을 하는지 눈치챘느냐?"라고 물었다.

성덕임은 "잘은 모르오나 뭔가 중요한 일을 하고 계십니다. 소인이 잘못하였습니다. 두 번 다시 이런 일은 없을 것입니다"라고 했지만 이산은 "언제부터 너의 주인이 내 어머니 었느냐. 너를 나의 사람이라 생각했다. 그래서 화완옹주(서효림 분)가 널 해치려 했을 때에도 무슨 수를 써서라도 막으려 했어. 한데 넌 그때도 내가 아니라 내 어머니를 섬겼느냐. 넌 오늘 와서는 안될 곳에 왔다. 널 죽여 없애면 그 입을 막을 수 있겠지. 왜 겁먹지 않는 것이냐. 난 지금 당장이라도 널 죽일 수 있다"며 분노했다.

이산은 "지금부터 넌 동궁의 궁녀가 아니다. 당장 내일 출궁하라"며 성덕임에 출궁을 명령했지만, 성덕임은 "정말 저하께서 마음에 드는 기생이라도 생겨 기방에 출입하시는 줄 알았습니다. 혜빈자가님이 걱정하시는 것도 일리가 있다 생각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산은 "내가 기방이나 드나들며 기생이나 희롱하는 한량인 줄 알았더냐. 감히 날 누구라고 생각하는 게냐. 장차 이 나라의 군주가 될 몸이다. 그런 내가 기방이나 다니며 방탄한 생활을 한다면 어찌 만백성의 본보기가 될 수 있겠느냐. 나는 내가 다스릴 나의 백성들 앞에서 한치의 부끄러움도 없겠노라 그리 다짐한 몸이다"라고 소리쳤다.

성덕임은 "젊은 사내 중에 저하처럼 떳떳한 사내대장부가 얼마나 되겠습니까. 훌륭하십니다 저하. 소인은 저하와 같은 분을 저의 주인으로 모시게 된 것을크나큰 광영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저하께서는 반드시 성군이 되실 것이옵니다. 저하께서 만들 태평성대를 생각하니 소인의 마음까지 두근거리옵니다"라며 상황을 수습했다.

당황하던 이산은 "야! 너 지금 나한테 아부하지?"라며 기분을 풀었다.
차혜영 텐아시아 기자 kay33@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