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채권] 미 국채금리, 코로나19 누 변이발 안전자산 선호에 속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미 국채 수익률이 26일(현지시간) 큰 폭으로 하락했다. 델타 변이보다 전염성이 강하고 기존 코로나19 백신에 높은 저항력을 지닌 것으로 보이는 누 변이의 출연은 안전자산인 미 국채의 강세로 이어졌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 동부시간 오후 12시 24분 기준 국제 벤치마크 10년 만기 미 국채금리는 전장보다 13.7bp(1bp=0.01%포인트) 급락한 1.5072%를 기록해 이달 초 수준으로 낮아졌다. 채권 금리는 가격과 반대로 움직인다.

장중 10년물 금리는 1.485%까지 내리며 3주 만에 처음으로 1.50%를 하회하기도 했다.

정책 금리 기대에 민감한 2년물은 12.2bp 내린 0.5216%로 팬데믹(대유행) 공포가 시장을 덮친 지난해 3월 이후 최대 낙폭을 기록했다. 30년물은 12.3bp 하락한 1.8484%에 거래됐다.

뉴스핌

미 달러화.[사진=블룸버그통신]2021.10.29 mj72284@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누 변이에 대한 공포는 이날 전 세계 자산시장 분위기를 지배했다. 유럽 및 미국 주식시장에서는 거센 매도세가 불었고 투자자들은 국채와 금 같은 안전자산으로 몰렸다.

시장에서는 누 변이가 연방준비제도(Fed)에 통화정책 정상화를 멈출 구실을 제공해 줄 수 있다는 전망도 제기됐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재지명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 공개 후 강해졌던 금리 인상 기대는 누 변이 우려로 크게 후퇴했다.

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 선물시장은 내년 6월 금리 인상 가능성을 지난 24일 82.1%에서 58.5%로 대폭 낮춰 반영했다.

스위스쿼트의 이펙 오즈카데스카야 선임 애널리스트는 로이터통신에 "물가가 오르고 있고 코로나19 관련 뉴스가 우려를 불러일으키고 있다"면서 "문제는 인플레이션과 경기 둔화에 같은 정책 수단을 쓸 수 없다는 것이며 선택은 매우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오안다의 에드워드 모야 선임 애널리스트는 로이터통신에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이 공개된 이후 모두가 연준의 테이퍼링(자산매입축소) 가속을 예상하고 있었다"면서 "계속해서 새로운 변이의 확산 소식이 전해지면 부양책으로부터 점진적으로 빠져나올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강해질 것"이라고 판단했다.

mj7228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