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호남 간 날에 이낙연 충청·경남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측은 3박 4일 호남행에 이낙연 전 대표의 동행을 바랐지만 성사되지 않았다. 민주당 강훈식 전략기획위원장은 26일 이 후보의 호남 일정에 이낙연 전 대표가 동행할지에 대해 “부인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 직후 이 전 대표 측은 “호남 방문 계획은 전혀 없다”고 밝혔다.

민주당 선대위는 이 후보의 호남 방문에 앞서 이 지역의 대표 주자 격인 이 전 대표 측에 동행을 요청했지만 이 전 대표 측은 다른 일정을 이유로 고사했다고 한다. 이 전 대표 측은 이날 기자단에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이 전 대표는 26~28일 오래 전에 잡혀 있던 충청과 경남 지역 일정이 있다”며 “(이 후보와의 호남 동행과) 관련해서 실무진 선에서도 일절 논의가 없었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대선 경선에서 패배한 이후, 전국 각지를 돌며 경선 당시 자신을 지지했던 인사들과 만나는 일정을 소화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이 전 대표 측의 부인에도 당내에서는 여전히 이재명·이낙연의 ‘깜짝 만남’을 기대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재명의 민주당’으로 당을 개편하는 과정에서 이 전 대표와 화합하는 모습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 전 대표 측 인사는 “당에서 이 전 대표의 의중을 여전히 타진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했다.

[김형원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