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불교계 '정청래 의원 제명' 요구···범대책위 발족하고 공식 대응 나서기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달 국정감사서 '통행세' 발언

50여일 만에 사과 나섰지만 거부

SNS 대리사과로 또 불교계 우롱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한불교조계종이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통행세' 발언을 계기로 대책위원회를 발족하고 공식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조계종은 "정치권을 비롯해 정부에서 자행되고 있는 종교편향과 불교왜곡의 행위들이 갈수록 심각한 상태에 이르렀다"며 "이에 대응하기 위한 '종교편향 불교왜곡 범대책위원회(범대책위)'를 결정하기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조계종은 이날 범대책위 이름으로 된 결의문을 통해 "앞으로 정 의원 발언 사태와 같은 불교 왜곡 행위가 두 번 다시 발생되지 않도록 가용 가능한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대응할 것을 결의한다"며 더불어민주당에 정 의원의 제명을 요구하고 나섰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지난달 5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정 의원은 문화재 관람료를 '통행세'로 지칭하고, 이를 징수하는 사찰을 '봉인 김선달'에 비유해 불교계의 반발을 샀다. 이후 조계종은 정 의원에게 공식 사과를 요구하는 1080배 참회정진과 성명서 발표, 1인 시위 등을 벌여왔다.

정 의원은 그동안 침묵을 이어오다 해당 발언이 나온 지 50여일 만인 지난 25일 서울 종로구 조계종 총무원 찾았지만 출입을 거부당했다.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정감사 기간 문화재 관람료에 대한 표현 상 과했던 부분에 대해 불교계와 스님들께 심심한 유감을 표하며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범대책위는 "정 의원의 문화재 사찰의 사기꾼 취급 발언은 1,700년 한국 불교의 역사와 전통문화를 폄훼함은 물론 사실관계를 왜곡함으로써 한국 불교 전체를 매도한 행위"라며 "지난 25일 진정성을 찾아볼 수 없는 형식적인 방문을 했고, 사과 방문이 무산된 이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대리 사과를 하는 방식으로 또 다시 불교계를 우롱했다"고 비난했다.

최성욱 기자 secret@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