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임신 후 문자 한통으로 이별 후 유산” 전 연인 주장에 고세원 “책임질 일 책임지겠다” 사과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고세원(44·사진)이 전 연인의 임신·유산 주장에 대해 “책임지겠다”고 밝혔다. 이 여성은 고세원의 아이를 밴 뒤 일방적으로 이별을 통보받았다고 주장했다.

고세원은 26일 소속사 후너스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좋지 않은 일로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2017년 이혼을 했다”고 전했다.

이어 “당시 이혼 사실을 알리지 않았던 이유는 재결합을 위해 노력하고 있었기 때문”이라며 “결국 재결합에 이르지 못했고, 지난해 연말 그 여성분을 만났고, 3개월 정도 교제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여성분에게 어떤 이유로든 우선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며 “내가 책임져야 할 부분은 반드시 책임지겠다”고 약속했다.

나아가 “힘든 시간을 보냈기에 있는 그대로 여러분께 솔직한 내 심정을 말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며 “나로 인해 불편했을 분들에게 다시 한번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주부들의 황태자로 불리는 K씨에게 임신한 뒤 버려졌고 전 유산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 글을 쓴 이는 “K씨가 내 나체 사진을 가지고 있다”며 “삭제한 것을 인증해 달라는 문자를 보냈는데, 나에게 ‘협박죄로 고소하겠다. 기다려라’고 한 뒤 내 연락을 차단한 상태”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K씨와 나눈 문자 메시지, 유산을 증명하는 진료 확인서 등을 공개했다.

글쓴이는 또 “K씨는 2017년 초 이혼했다고 했다”며 “이 부분은 확인하고 만났고, 난 상간녀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글 올리면 고소하겠다고 했으니, 고소가 들어오면 경찰서에 가서 조사를 받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고세원은 1997년 KBS 19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한 뒤 tvN ‘막돼먹은 영애씨’와 KBS 2TV ‘수상한 삼형제’, ‘신데렐라 언니’, SBS ‘세자매’, ‘여자를 몰라’, ‘황후의 품격’ 등에 출연했다. 최근작은 지난해 출연했던 KBS2 저녁 일일 드라마 ‘위험한 약속’이 최근작이다.

김형환 온라인 뉴스 기자 hwani@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