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올바이오파마, 수원 바이오연구소 확장·이전… 신약 R&D 역량 강화·인재 확보 병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자가면역질환·면역항암제 등 신약 개발 가속

글로벌 바이오 기업 협업 확대 추진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올바이오파마는 경기도 수원 소재 바이오센터 내 바이오연구소를 확장·이전해 신약개발 역량 강화에 나선다고 26일 밝혔다. 연구시설 확충과 함께 연구·개발(R&D) 전문인력 확보를 병행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HL161’과 안구건조증 치료제 ‘HL036’, 차세대 면역항암제 ‘HL187’ 등 혁신 신약 개발을 가속화하고 국책과제 등 연구 영역을 다변화한다는 방침이다.

한올 바이오연구소는 이뮤노반트(Immunovant), 하버바이오메드(Harbour BioMed), 이뮤노멧(ImmunoMet) 등과 협력하는 등 각 분야 최고 전문가들과 폭넓은 신약 개발 관련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2017년에는 HL161과 HL036을 약 7000억 원 규모로 기술수출하면서 업계 주목을 받았다.

최근에는 HL161 등 다양한 항체신약 연구·개발 노하우를 바탕으로 차세대 면역항암제 개발에도 속도를 높이고 있다. 면역항암항체 프로젝트 ‘HL187’은 새로운 작용기전을 통해 인체 면역기능을 활성화해 암을 치료하는 신약 후보물질이다. 최근 정부 국책과제에 선정되기도 했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올은 새로운 질환 영역에도 과감한 도전을 이어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올해는 보스턴 소재 뉴론(Nurron Pharmaceuticals)과 알로플렉스(Allopex Biotherapeutics) 등에 투자를 단행했다. 새로운 파킨슨병 치료제와 항암면역세포 치료제 개발에 동참하면서 활발한 R&D 활동을 추진 중이다.

안혜경 한올바이오파마 바이오연구소 본부장은 “한올바이오파마는 지난 2007년부터 글로벌 바이오신약 연구·개발을 위해 글로벌 임상시험과 핵심 연구 인력 확보, 연구시설 확충 등에 힘써온 국내 바이오 선도기업”이라며 “한올 바이오연구소는 마땅한 치료제가 없는 질환으로 고통 받고 있는 환자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글로벌 혁신신약을 만드는 것을 사명으로 여기고 이를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