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양당 선대위 본격 가동…송영길·이준석, 존재감 부각 전략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양당 선대위가 모두 닻을 올리고 본격적인 대선 행보에 돌입했죠. 후보가 전면에 나서면 당 대표들의 입지는 약해지기 마련인데요. 송영길·이준석 두 대표는 예외적인 측면도 있는 것 같습니다. 두 대표의 존재감 부각 전략은 무엇인지 박준우 마커가 '줌 인'에서 살펴봤습니다.

[기자]

고 이건희 전 삼성 회장의 유명한 말입니다. '마누라·자식 빼고 다 바꿔야 한다', 그만큼 절박한 마음으로 쇄신해야 한다는 뜻인데요. 최근 더불어민주당도 이 전 회장의 지침을 벤치마킹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