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모니카 사이버불링' 논란에 백화점 행사 전면 취소…"안전상 이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댄서 모니카. 제공| Mne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댄서 모니카를 저격한 댄서들이 참여할 것으로 알려진 더현대 행사가 취소됐다.

패션 브랜드 페치 측은 26일 인스타그램에 "12월 3일부터 12월 9일까지 예정이었던 여의도 더 현대 서울에서의 팝업스토어가 안전상의 이유로 취소되었습니다. 고객분들의 착오 없으시길 바랍니다"라는 공지를 올렸다.

당초 페치 측은 팝업 스토어를 열면서 부대행사였던 '페치 댄스데이 Vol.1 스페셜 쇼케이스'에 댄서들을 부를 예정이었다. 그러나 팝업 스토어 행사 자체가 전면 취소되면서 행사 또한 취소됐다.

앞서 모니카는 지난 20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 Mnet 예능프로그램 '스트릿 우먼 파이터'엣 경연을 함께한 댄서들과 출연했다. 모니카는 춤의 종류에 대해 설명하던 중 팝핀에 대해 설명했다. 방송이 나간 이후 백여명의 댄서들이 SNS 등을 통해 이 부분을 공유하며 "팝핀이 아니라 팝핑"이라고 지적했다. 비슷한 시점에 비슷한 글이 쏟아져 나오자 사이버불링이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기도 했다. 특히 비판이 아닌 비난이나 조롱이 나오기도 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사이버불링을 하는 댄서들을 비판하고 이들이 출연 예정인 더현대 홈페이지 게시판 등에 행사를 중단시켜달라는 요구를 하기도 했다. 논란이 커지자 호안, 팝핀제이, 팝핀도균 등은 SNS를 통해 사과문을 올렸다.

[김소연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 모니카 SNS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