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영선 이어 이재명도 '클리앙 인증'…"본진에 인사드린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최경민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친여 성향을 보여온 온라인 커뮤니티 '클리앙'에 인증 영상과 글을 남겼다.

이재명 후보의 수행실장으로 활약해온 김남국 의원은 26일 클리앙에 "이재명 후보님의 영상편지를 들고 왔습니다"라며 유튜브 영상과 글을 게재했다.

이 후보는 영상을 통해 "가끔, 사실은 자주 클리앙 회원님들 글을 찾아보고 있다"며 "항상 많은 응원과 따끔한 질책, 한 땀 한 땀 잘 새기려고 노력한다"고 말했다.

이어 " 불의에 굴복하지 않고 사회개혁에 앞장서는 우리 클리앙 회원님들처럼 저도 좌고우면하지 않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이재명 답게 앞으로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글을 통해서는 "누가 그러더라. 클리앙은 이재명의 본진이라고"라며 "본진에 인사드리러 왔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클리앙 유저분들은 이미 정치를 바꾸고 계시다"며 "발빠른 움직임으로 가짜뉴스를 해소하고 답답한 정치를 뻥 뚫어주기도 한다"고 썼다.

또 "그런 유저분들께서 앞만 보고 달리기에도 부족한 시간에 더딘 속도로 전진하지 못하는 저와 민주당을 보고 얼마나 답답하셨겠나"라며 "저부터 확 바꾸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더 낮은 자세로 새로운 민주당으로 거듭나겠다. 국민들의 아픈 마음과 어려움에 더 예민하고 빠르게 반응하겠다"며 "클리앙 유저분들께서 올려주시는 따끔한 질책, 응원 모두 받아 말이 아닌 실천으로 보답하겠다.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이재명답게 앞으로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민주당의 후보로 출마했던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도 클리앙에 '인증'을 했던 바 있다. 박 전 장관은 당시 "여러분의 구로박. 박영선입니다"라며 "클리앙이 특정 제품 커뮤니티에서 얼리어답터들의 종합커뮤니티로 성장한 스토리는 새로운 서울이 가야할 미래"라고 적었다.

최경민 기자 brow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