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애니메이션 월드

‘피카츄‧에스파’ 뉴욕에 떴다…수천명 몰린 美 추수감사절 행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2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에서 열린 메이시스 백화점 주관 제95회 추수감사절 퍼레이드에서 인기 게임·애니메이션 '포켓몬스터' 시리즈의 캐릭터인 '피카추'와 '이브이' 모습의 거대 풍선 인형이 보인다.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 여파로 축소됐던 미국 메이시스 백화점의 추수감사절 기념행사가 지난 25일(현지시각) 예년 수준으로 재개됐다.

뉴욕타임스, AP통신에 따르면 이날 맨해튼 시내에서 제95회 ‘메이시스 추수감사절 퍼레이드’가 열렸다. ‘메이시스 땡스기빙데이 퍼레이드(Macy’s Thanksgiving Day Parade)’는 1924년부터 이어져 온 미국의 대표적인 추수감사절 행사로, 거대한 캐릭터 풍선이 등장하는 것이 특징이다. 제2차 세계대전 등 몇 차례만 제외하고 매년 열렸다. 지난해에는 코로나 시국을 고려해 관람객 접근을 막은 채 한 블록에서만 진행됐다.

조선일보

메이시스 추수감사절 행사에 등장한 캐릭터 스펀지밥과 게리.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로널드 맥도날드 캐릭터를 형상화한 대형풍선 / EPA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상적으로 재개된 이번 행사에는 자원봉사자만 4500명이 몰렸다. 행사는 오전 9시부터 시작됐지만 일부 관객들은 좋은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새벽 4시부터 운집했다. 고등학생 및 대학생으로 구성된 악단과 대형 풍선을 운반하는 행렬대는 센트럴파크에서 헤럴드스퀘어까지 2.5마일(약 4㎞)을 행진했다.

15개의 대형 캐릭터 풍선이 등장하자 관람객들은 환호성을 질렀고, 거리에는 색종이 가루가 흩날렸다. 피카츄와 이브이, 아기 요다, 과학자 에이다 등 새로운 대형 풍선도 눈길을 끌었다. 일부 풍선은 4층 건물 높이에 6개의 택시를 줄 세워 놓은 정도의 너비라고 뉴욕타임스는 설명했다. 캐리 언더우드, 존 바티스트, 넬리 등도 행렬대에 동참했으며 걸그룹 에스파도 퍼레이드 카를 타고 행진했다.

조선일보

아기 요다(왼쪽)와 일본 애니메이션 드래곤볼 캐릭터 /메이시스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원봉사자와 스태프들은 코로나 백신을 의무 접종해야만 행사에 참여할 수 있었다. 주관사 메이시스 측과 시 당국은 관람객에게도 마스크 착용을 권고했으나 이날 거리에는 마스크를 쓰지 않은 시민들도 종종 볼 수 있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메이시스 추수감사절 퍼레이드를 중계한 NBC방송을 통해 “2년 만에 미국이 돌아왔다”며 “우리가 극복하지 못할 것은 없다” 메시지를 보냈다.

메이시스 백화점은 ‘추수감사절 퍼레이드’를 주제로 대체불가능한토큰(NFT)를 발행해 판매 수익금을 자선단체에 기부하기로 했다.

[최혜승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