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와의 인터뷰

[팝인터뷰]'지옥' 김현주 "시즌2? 난 꼭 출연하겠구나 농담..후배들에 많이 배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김현주/사진제공=넷플릭스



김현주가 넷플릭스 오리지널 '지옥'의 전세계적 인기 속 비하인드를 밝혔다.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공개 직후 전세계 넷플릭스 TOP 10 리스트를 강타하며 '오징어게임'에 이은 K콘텐츠로 뜨거운 주목을 받고 있다.

26일 헤럴드POP과의 화상 인터뷰에서 김현주는 민혜진 캐릭터에 대한 이야기를 전하며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재미있더라. 사실 제가 하는 작품에 대해 기대나 흥미를 느끼지 못하는 편인데 제가 출연했다는 걸 잊고 재밌게 봤다. 결과도 좋게 나와 감사드리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그는 "처음 제안을 받았을 땐 제가 원래 하던 류의 연기나 장르가 아니었기 때문에 걱정되는 부분들도 있었다. 하지만 웹툰을 보고 난 다음에는 참여하고 싶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었다"며 "웹툰의 인물 묘사들이 너무 현실적으로 다가왔고 영상화 했을 때는 어떨까 배우로서 기대감이 들었다. 저는 물론 다른 배우들은 이걸 어떻게 표현할지 궁금증이 많이 있었다. 연상호 감독님 사람 자체도 궁금해 작업을 해보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시즌2를 암시하는 듯한 결말로 이야기를 맺음한 지옥. 김현주는 "촬영을 하며 현장에서 농담식으로 그런 것에 대한 연장선상의 이야기를 주고받기도 했다. 시즌2가 만약에 나온다면 저는 아이와 꼭 나오겠다 했다. '죽은 사람들은 어쩔 수 없고. 저는 확실시네요' 이렇게 얘기도 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 아기를 데리고 떠난 민혜진의 마지막에 대해선 "개인적으로 생각을 해볼 때는 어느 곳에선가 아이를 딸처럼 키울 것 같다. 저보다 더 강인한 여성으로 키워서 좋은 영향력을 펼칠 수 있는 사람으로 커주길 바라며 성심성의껏 키우고 있지 않을까 한다"고 뒷이야기를 상상했다.

헤럴드경제

김현주/사진제공=넷플릭스



'지옥'에는 김현주를 비롯해 유아인, 박정민, 원진아 등 내로라하는 배우들이 출연했지만 죄인 박정자 역을 맡은 배우 김신록이 특히 존재감을 뽐내며 주목 받고 있기도 하다. 김현주는 "이번에 처음 만난 건 아니다. 토지라는 작품에서 만난 인연이 있는데 그땐 저도 어렸고 제 거 하기 바빠 상대 배우를 눈여겨볼 만한 여유는 없었다"며 "김신록 배우를 만났을 때는 여러분이 보신 그 느낌 그대로를 저도 현장에서 똑같이 받았다"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너무나 힘이 있고 그 분석력이나 캐릭터에 임하는 자세가 굉장히 진지했다"며 "같은 배우로서 충격이었다. 앞으로 더 해나가야 할 일이 많다, 더 많이 공부하고 노력해야겠다는 자아성찰을 할 수 있는 시간을 준 배우이기도 하다. 같은 동료 배우로서 기대되는 배우"라고 극찬했다.

후배 배우들과 함께 연기한 소감도 전했다. 김현주는 "개인적으로 생각이 많았다. 경력만 오래됐지 '지옥'의 경우 촬영하는 기법들도 너무 신기했고 생소했다"며 "영화 촬영 현장처럼 지냈는데 영화 작업을 한 지가 너무 오래되어 많이 달라졌다. 제가 멈춰있는 동안 많은 발전이 있었다는 것도 새롭게 알았다. 그런데 이미 너무 익숙해져 있는 후배들을 보면서 내 시간이 너무 멈춰 있었고 내 스스로 새로운 걸 받아들이는 데 있어 두려움이 있었구나 생각도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후배들을 보면서 제가 경력으론 선배이긴 하지만, 하나같이 배울 점이 너무 많았다 .각자 위치에서 자기만의 색깔을 뿜어낸다는 것, 자기만의 힘을 내보인다는 게 쉬운 일은 아니다. 잘 해내는 후배들을 보니, 처음 만난 후배들이지만 내심 자랑스럽고 뿌듯했다. 너희 너무 좋다고 고백 아닌 고백을 하기도 했다. 배우로서 많은 생각을 하게 했던 작품"이라고 전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