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0년째 회사 이름은 비밀…익명의 기업 올해도 1억 내놨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사진 김해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남 김해의 한 기업이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생필품 등을 기부해 훈훈함을 주고 있다.

26일 김해시에 따르면 최근 김해에 있는 모 기업이 이불·베개·라면·마스크 등 18개 종류의 생필품이 담긴 1억원 상당의 상자 500개를 시에 기탁했다.

이 물품은 지난 25일 차상위계층 등 김해 시내 취약계층 500가구에 모두 전달됐다.

이 기업은 2012년부터 매년 겨울철 한 차례 생필품 꾸러미 등을 시에 맡겨왔다.

익명을 요구한 기업 관계자는 "지역사회의 어려운 이웃들과 더불어 살아간다는 의미로 매년 기탁을 한다. 앞으로도 지속해서 지역사회 주민들과 소통하고 나눔을 실천해나가겠다"고 시에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