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입국 제한과 금지

"돌연변이가 델타 2배" 누 변이 뭐길래…영국 벌써 입국금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지윤 기자] 영국과 이스라엘이 코로나19 '누'(Nu·B.1.1.529)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우려로 일부 아프리카 국가로부터의 입국을 금지했다. 최근 주목되는 누 변이는 아직 명확한 검증이 되지 않았지만 델타 변이보다 전염성이나 백신 내성이 강할 가능성이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머니투데이

/사진=김현정 디자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5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영국은 다음날부터 남아프리카공화국, 나미비아, 보츠나와, 짐바브웨, 레소토, 에스와티니 등 6개국에서 오는 항공편의 입국을 일시적으로 금지한다고 이날 밝혔다. "전례 없는 돌연변이를 가진" 누 변이 때문이다.

영국은 남아공을 중심으로 퍼지는 누 변이가 백신 효과를 떨어뜨릴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당국은 추가 연구가 필요하지만 예방적 차원에서 입국 금지를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제니 해리스 영국 보건안전국 국장은 누 변이가 "지금까지 우리가 맞닥뜨린 변이 가운데 가장 중요한 변이"라며 전염성과 중증으로 발전할 가능성, 백신을 무력화할 가능성 등에 대한 긴급 연구가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사지드 자비드 영국 보건부 장관은 "누 변이에 대해 우리가 알고 있는 것은 델타 변이보다 2배 많은 돌연변이를 가지고 있다는 사실"이라며 "아마도 전염성이 강할 것이고 백신이 덜 효과적일 수 있음을 암시한다"고 했다.

이스라엘도 이날 영국이 입국을 금지한 6개국에 더해 모잠비크까지 모두 7개국에 대한 입국을 금지했다.


누 변이(Nu·B.1.1.529)는 무엇?

누 변이는 지난 11일 아프리카 보츠와나에서 처음 발견됐다. 지금까지 확인된 감염자는 보츠와나에서 3명, 남아공에서 6명, 남아공에서 홍콩으로 입국한 1명 등 모두 10명이다. 이미 3개국에서 바이러스가 발견된 만큼 더 널리 퍼졌을 가능성도 있다.

자비드 영국 보건장관이 언급한 것처럼 누 변이는 스파이크 단백질에 델타의 2배 수준인 32개에 달하는 돌연변이를 갖고 있다. 바이러스는 자신의 스파이크 단백질을 이용해 숙주 세포로 침투하기 때문에 돌연변이가 생기면 항체가 바이러스 세포 침입을 막지 못해 감염이 더 쉬워질 수 있다. 유니버시티칼리지런던의 유전학자인 프랑수아 발루 교수는 후천성면역결핍증(AIDS) 환자가 코로나에 감염된 뒤 누 변이 바이러스가 발생했을 수 있다고 추정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다음날 긴급 회의를 열어 누 변이에 대해 살펴본다. WHO는 누 변이를 '관심종'으로 지정할지, '우려종'으로 지정할지 여부를 함께 검토할 예정이다.

이지윤 기자 leejiyoon0@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