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해외 스타 소식

‘왕좌의 게임’ 등 출연한 할리우드 유명 곰 세상 떠났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최근 세상을 떠난 곰 바트와 더그 시우스의 모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드라마 '왕좌의 게임'과 '닥터 두리틀2' 등 할리우드 영화에 단골로 출연해 온 유명 곰이 세상을 떠났다. 지난 25일(현지시간) 미국 CNN 등 현지언론은 회색곰 종인 '바트 더 베어2'(21·이하 바트)가 지난 주말 유타 주 허버 시티에 위치한 집에서 평화롭게 눈을 감았다고 보도했다.

바트는 할리우드 영화와 광고에 자주 출연하며 인기를 한 몸에 받았다. 대표작으로는 '끝나지 않은 삶'(2005), '에반 올마이티'(2007), '우리는 동물원을 샀다'(2011) 등 다수이며 출연료로만 수백 만 달러를 벌어들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렇게 유명세를 얻었지만 바트의 삶은 비극적으로 시작됐다. 어린시절 어미가 사냥꾼에 목숨을 잃어 알래스카의 랭걸 산지에서 여동생과 고아로 남겨졌기 때문. 다행히 '바이탈 그라운드'라는 현지 야생동물 환경단체의 공동설립자인 더그와 린 시우스 부부에게 발견되면서 새로운 삶을 살게됐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바트는 회색곰과 야생 동식물의 서식지 보존 등을 위해 활동하는 바이탈 그라운드의 홍보대사로 활동했다. 당초 이 단체에는 빅 바트라는 이름의 회색곰이 있었으나 암으로 죽으면서 이 자리를 바트가 물려받게 됐다. 이 과정에서 다양한 영화에도 출연하며 이름을 널리 알린 바트는 짧지만 굵은 삶의 족적을 남겼다.

바이탈 그라운드 공동설립자인 린은 "올해 초 부터 바트의 건강상태가 급속히 악화됐으며 마지막 순간 평화롭게 눈을 감았다"면서 "지난 20년 간 바트는 동족인 회색곰과 엘크, 무스, 다양한 식물의 서식지를 보존하고 개선하는데 엄청난 업적을 남겼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우리는 바트가 남긴 거대한 발자국이 지속되도록 노력하면서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