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창달 前의원, 탈당 엿새 만에 ‘이재명 지지’ 선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왼쪽)과 박창달 전 의원. 이재명 후보 측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캠프’ 출신 박창달
이재명 지지 선언


박창달 전 의원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돕기로 했다.

15~17대 한나라당 국회의원을 지낸 박 전 의원이 25일 이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이 후보 측은 이날 오후 5시 서울 광화문에서 이 후보와 박 전 의원이 차담을 갖고 “성공적인 차기 민주 정부 수립을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10월 국민의힘 대선 후보 경선에서는 홍준표 전 의원 캠프에서 대구경북 총괄본부장으로 활동했다.

박 전 의원은 “이 후보야 말로 진영 논리를 떠나 실용의 가치 실천을 통해 국가 발전을 이끌 수 있는 지도자”라며 지지 이유를 밝혔다고 한다.

선대위를 개편하며 쇄신 행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이 후보가 본격적인 ‘중도 포용’에 나선 것으로 해석됐다.

박 의원은 이 후보 선대위에서 대구·경북 미래발전위원장 겸 대구·경북 총괄선대위원장을 맡는다.

한편 박 전 의원은 1975년 민주공화당을 시작으로 정치에 입문, 45년 ‘보수 외길’을 걸어왔다.

보수 정당에서 총 7번의 대선을 치렀고, 15~17대 국회에서 한나라당 국회의원으로 3선을 했다.

이밖에 제17대 대선 이명박 후보 특보단장과 취임준비위원회 자문위원, 한국자유총연맹 회장 등을 지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