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천태만상 가짜뉴스

우뚝 선 문 대통령, 외톨이? “짜깁기 조작”…외신이 주목한 가짜뉴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연합통신 최민우 기자 이름으로 퍼진 이라는 제목의 기사는 조작본으로 밝혀졌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 해외 통신사가 문재인 대통령 관련 가짜뉴스에 대한 팩트체크를 내놨다. 23일 AFP통신은 특정 SNS를 중심으로 확산한 조롱성 언론 기사가 명백한 거짓으로 판명됐다고 보도했다.

AFP통신은 지난 8일 페이스북을 통해 퍼진 문 대통령 해외 순방 관련 기사에 주목했다. 연합통신 최민우 기자 이름으로 7일 작성된 <靑 “유럽순방, 달라진 위상..다음 대통령 부담될 것”>이라는 제목의 기사였다.

기사는 제목과 부제목, 사진 등 일부만 잘라낸 ‘캡처’ 형태로 공유됐다. 본문은 빠져 있었지만, 얼핏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및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참석차 유럽 순방길에 오른 문 대통령의 성과를 강조하는 기사로 보였다.
서울신문

기사는 제목과 부제목, 사진 등 일부만 잘라낸 ‘캡쳐’ 형태로 공유됐다. 본문은 빠져 있었지만 얼핏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및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참석차 유럽 순방길에 오른 문 대통령의 성과를 강조하는 기사로 보였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AFP통신에 따르면 가짜뉴스는 지난 7일 국민일보 최민우 기자가 쓴 같은 제목의 기사에 사진만 갈아 끼운 조작본이었다. 가짜뉴스에 붙은 국가기간뉴스통신사 연합뉴스의 옛 사명 ‘연합통신’이 오해를 증폭시켰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연합통신, 세계 속에 우뚝 선 문 대통령>이라는 부제목과, 각국 정상들 사이에서 홀로 중앙을 지키고선 문 대통령 사진 조합은 어딘가 모르게 어색했다.

이후 페이스북에서는 문 대통령을 향한 조롱이 이어졌다. “홀로 우뚝? 왕따?”, “어디 가든 외톨이 신세”라는 야유가 쏟아졌다. AFP통신은 오해의 소지가 다분한 해당 기사가 기존 기사를 교묘하게 짜깁기한 가짜뉴스라고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가짜뉴스는 지난 7일 국민일보 최민우 기자가 쓴 같은 제목의 기사에 사진만 갈아 끼운 조작본이었다. 가짜뉴스에 붙은 국가기간뉴스통신사 연합뉴스의 옛 사명 ‘연합통신’이 오해를 증폭시켰다.
서울신문

2018년 P4G 정상회의 참석 차 덴마크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아랫줄 왼쪽 세 번째)이 내빈들과 기념촬영을 하던 모습./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연합통신 최민우 기자 이름으로 7일 작성된 이라는 제목의 기사(왼쪽)은 사실 국민일보 최민우 기자가 쓴 같은 제목의 기사에 사진만 갈아 끼운 조작본이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 왕따설’을 부추긴 사진도 2018년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P4G(제1차 녹색성장 및 2030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 정상회의 당시의 것으로 드러났다. 출처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정치적 목적이 의심되는 음해성 가짜뉴스인 셈이다.

이런 가짜뉴스는 페이스북을 비롯해 인스타그램, 유튜브, 틱톡 등 1인 미디어 플랫폼 발전과 함께 점점 지능화되고 있다. 조회 수가 많을수록 돈을 버는 1인 미디어 플랫폼 수익구조가 가짜뉴스를 더욱 부추기고 있다. 전통적 미디어와 달리 1인 미디어 제작자는 별다른 제재나 심의를 받지 않는 점도 문제다.

전 세계 1인 미디어 플랫폼 이용자는 최대 20억 명, 국내 1인 미디어 시장 규모도 4조 원 이상이다. 법의 사각지대에서 책임 없는 가짜뉴스 살포로 혼란이 가중되는 상황에 대한 대책이 필요해 보인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