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인의 스포츠 축제 '패럴림픽'

태권도진흥재단, 파리 패럴림픽 대비해 장애인 태권도 지원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태권도진흥재단(이사장 오응환)은 대한장애인태권도협회(회장 오태웅)와 ‘장애인 태권도 발전’ 등 국기 태권도 활성화와 파리 패럴림픽을 대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25일 태권도원 운영센터에서 열린 업무협약에는 오응환 태권도진흥재단 이사장과 오태웅 대한장애인태권도협회 회장 등이 참석했다. 양측은 ‘국기 태권도 진흥 및 보급을 위한 협력’, ‘장애인 태권도 선수 및 장애인 생활 체육 육성을 위한 협력’, ‘대한장애인태권도협회 주관·주최 대회 및 연수 등 태권도원에서 개최’ 등을 담은 업무협약을 맺었다.

대한장애인태권도협회는 올해 4월, 장애인 태권도 국가대표 선발전을 비롯해 심판 자격 연수 등을 태권도원에서 진행했고 태권도진흥재단은 태권도복과 미트 등 훈련용품과 태권도원에서의 연수 시 전자호구 등을 지원했다.

오태웅 대한장애인태권도협회 회장은 “태권도원은 전지훈련과 연수 등에 있어 최적의 장소로 이번 업무협약으로 장애인 국가대표 및 선수, 지도자 등이 더욱 성과 있는 훈련과 연수 등을 진행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최근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는 도쿄 패럴림픽 태권도 경기에서 남녀 각 3개 체급 경기가 진행되었던 것을 2024 파리 패럴림픽에서는 남녀 각 5개 체급으로 확대하고 참가 선수 규모도 72명에서 120명으로 늘리기로 했다. 이번 결정에 따라 파리 패럴림픽에서는 남자 5개 체급(-58Kg,-63Kg,-70Kg,-80Kg,+80Kg)과 여자 5개 체급(-47Kg,-52Kg, -57Kg,-65Kg,+65Kg)의 경기가 열린다.

오응환 태권도진흥재단 이사장은 “우리 재단은 스페셜올림픽코리아에 이어 대한장애인태권도협회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장애인 체육과 장애인 태권도 발전에 기여하는 등 공공기관으로서의 역할 수행에 최선을 다 할 것이다”라며 “특히, 도쿄 패럴림픽에서 주정훈 선수가 획득한 동메달을 뛰어넘는 성과를 파리 패럴림픽에서 거둘 수 있도록 협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사진=태권도진흥재단

김진엽 기자 wlsduq123@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