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골 때리는 그녀들’ 한혜진, 결국 하차 결정…“민폐 끼치느니 떠나는 게 나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한혜진


모델 한혜진이 건강상의 이유로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 하차한다.

24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는 FC구척장신의 리더 한혜진이 프로그램을 떠날 수밖에 없는 이유가 공개됐다.

이날 한혜진은 “안타깝지만 저는 ‘골 때리는 그녀들’ 시즌2에 함께하지 못하게 됐다”라며 “2006년 뉴욕에서 모델 활동할 때 크게 넘어진 적이 있는데 그때 이후로 만성적인 고질병처럼 왼쪽 무릎 연골이 닳아서 거의 없다”라고 털어놨다.

한혜진의 부상은 평소에는 거의 문제가 없지만 무리한 운동을 할 경우 무릎에 무리가 갈 수 있다. 실제로 한혜진은 평소 근육운동을 할 때도 무릎을 과하게 사용하는 동작은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한혜진은 “축구 경기를 할 때 제가 왼발로 제 체중을 견뎌내야 한다. 생각보다 무릎에 무리가 많이 가더라. 함께 훈련하는 게 무리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세상에는 마음대로 안 되는 게 너무 많고 혼자서 열심히 한다고 잘되는 것도 아니다. 민폐를 끼치는 것보다는 합류하지 않는 게 나을 수도 있다고 판단했다”라고 하차 이유를 밝혔다.

한편 한혜진은 SBS ‘골 때리는 그녀들’ 시즌1 당시 모델들을 팀으로 한 FC구척장신에서 주장르로 활약했다. 당시 한혜진은 “정신이 육체를 지배한다”라는 명언을 남기며 화제가 되기도 했다. FC구척장신은 시즌1에서 최종 4위에 오른 바 있다.

[이투데이/한은수 (onlin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