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근혜 가짜화환' 소동…'진짜'는 밤늦게 도착(종합2보)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두환과 박근혜 '기구한 악연'도 주목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24일 전두환 전 대통령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신촌세브란스 병원에 도착한 박근혜 전 대통령 화환이 가짜로 드러나는 소동이 벌어졌다.

앞서 '前 대통령 박근혜'라고 적힌 화환은 이날 오전 빈소에 도착한 뒤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화환 옆에 자리했다.

그러나 이날 오후 1시 50분께 박 전 대통령이 보낸 화환은 아직 배달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유족 측은 '가짜 화환'을 황급히 치웠다.

박 전 대통령 측 유영하 변호사는 언론과의 통화에서 "박 전 대통령이 보낸 조화는 오후 4∼5시에 도착할 예정"이라며 "오전에 도착한 조화는 누가 보낸 것인지 알 수가 없고, 대통령이 보낸 게 아니다"라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의 조화는 예정보다 늦은 이날 밤 8시 33분께 빈소에 들어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