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강은호 방사청장 “해킹사고 국민께 죄송”…재발 방지책 마련키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4일 방산업체 CEO 간담회 개최

보안관제 조직 신설, 정부합동 현장 점검도

“정부, 현장 목소리 경청, 현실화할 것”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강은호 방위사업청장은 최근 일부 방산업체 해킹사고에 대해 사과했다. 주요 방산업체들을 대상으로 정부합동 현장점검을 실시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강 청장은 24일 국방과학연구소 삼척해양연구센터에서 ‘방산업체 CEO 기술보호 간담회’를 열고 “최근 일부 방산업체 해킹사고에 대해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대단히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최근 잠수함 등을 건조해온 방산 대표 기업인 대우조선해양이 최근 북한 소행으로 추정되는 해킹 공격을 당한 것 등을 염두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이데일리

강은호 방위사업청장이 지난 9일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제공).


강 청장은 이 자리에서 방산업체들에 “다행히 최근 사고에서 방산 부문 피해는 없었지만 방심하는 순간 언제든 발생할 수 있는 것이 해킹사고이므로 전사적 차원의 관심을 촉구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방사청에서도 13개 방산업체를 대상으로 정부합동 현장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라며 “재발 방지를 위해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달 24일 회사 인터넷망에 대한 해킹 시도가 확인돼 관계 당국이 북한이 배후에 있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수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간담회는 최근 방산업체를 대상으로 급증하는 사이버 위협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열렸다.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대우조선해양 등을 비롯한 13개 방산업체가 참석했다.

방사청은 방산분야 사이버위협에 대한 보안관제, 사고대응 등을 전문적으로 수행하기 위한 전문조직도 신설하기로 했다. 또 모든 방산업체를 대상으로 사이버 보안 취약점을 진단하고, 방산 자료의 안전한 유통을 위한 방산 전용 자료교환체계도 구축할 계획이다.

강 청장은 “정부와 방산업체가 사이버보안 강화정책을 현실화하는 노력을 같이해야 한다. 정부도 기술보호 현장의 목소리를 경청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