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여옥 “김일성은 주석이라 부르는 이들이 전두환씨? 상식 어긋나”

댓글 1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전여옥 전 의원. /조선DB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은 여권 인사들과 일부 언론이 별세한 전두환 전 대통령을 전두환씨라고 호칭하는 것에 대해 “예의가 아니다”라고 했다.

전 전 의원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저의 20대, 전두환 (전) 대통령을 저주했다. 박정희 (전) 대통령의 유고로 찾은 민주화의 기회를 짓밟았으니까”라며 “KBS기자 시절, 우리는 당시 ‘전두환 대통령’을 비난하고 욕하고 저주도 했다. 그게 ‘권위주의 정권’아래 기자들의 스트레스 풀기였다”라고 했다.

이어 “권력이란 참으로 엄중하고 허망하고 그리고 비참한 것이다. 쿠데타-체육관 선거-대통령 취임-백담사 유배, 그리고 법정에서 사형언도까지 전두환 전 대통령의 삶은 파란만장했다”라며 “전두환 전 대통령 죽음은 우리에게 많은 생각을 하게 한다”라고 했다.

전 전 의원은 “‘학살자 전두환 사망’ ‘전두환씨 사망’부터 ‘전두환 전 대통령 별세’까지. 언론은 그들의 ‘진영논리’로 전두환 전 대통령의 죽음을 표현한다”라며 “전 백낙청 교수의 말 그대로 ‘선인도 악인도 죽음 앞에서는 말을 삼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저는 권력을 놓친, 마감한 전직 대통령들을 개인적으로 만날 기회가 있었다. 그들은 우리 보통사람들보다 더 나약하고 불안하고 황망해 보였다”라고 했다.

전 전 의원은 “정말 권력이 무엇인지를 찾아오는 사람만 보면 같이 잡담이라도 나누고 싶어 하는 동네 할아버지 같은 전직 대통령을 통해 뼛속 깊이 알게 됐다”라며 “저는 살아있는 사람으로서 전두환 전 대통령의 명복을 빌기로 했다. ‘김일성 주석’이니 ‘김정은 위원장’에 ‘이설주 여사’라고 부르는 이들이 ‘전두환씨’ ‘이순자’라고 부르는 것은 예의가 아니고 상식에 어긋나는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고통의 현대사 속에 저도 젊은 날을 보내며 ‘한개의 점’으로서 있었다. 역사의 평가에 맡겨야 한다고 생각한다. 살아있는 인간으로서 죽음의 강을 넘은 한 인간, 전두환 전 대통령 명복을 빈다”라고 했다.

[김명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