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이스라엘-팔레스타인 교전

푸틴, 팔레스타인 수반과 이스라엘 분쟁 논의 재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코로나19로 중단됐던 팔레스타인 정부 수반과 회담을 재개하고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간 분쟁 해결 방안을 논의했다.

23일(현지시간)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를 방문한 마무드 아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반과의 회담에서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분쟁과 관련한 러시아의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회담을 시작하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이전 결정들에 따라 지역주민 모두의 이해를 고려하고 2개 독립 국가 원칙에 기초해 해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러시아는 아무리 어렵더라도 이 방향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러시아는 그동안 유엔 안보리 관련 결의와 공인되는 국제법적 규범에 기반해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 모두를 국가로 인정하는 '2국가적 해결 원칙'을 지지해 왔다.

러시아 소치에 있는 대통령 관저에서 열린 회담에서 양측은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분쟁 해결 방안, 코로나19 대응 공조 등 양자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바스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러시아가 우리의 노력을 지지할 것을 확신한다"면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팔레스타인을 평화 협상의 파트너로 인정하고 중동 문제의 평화적 해결에 대한 약속을 지켜주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