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스마트워치 눌렀지만…기지국 믿다 실패한 신변보호 위치추적(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낮은 와이파이·GPS 응답률 원인…개선된 새 시스템, 일선 아직 도입 안해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최근 서울 중구에서 경찰의 신변보호를 받던 여성은 범인과 다시 맞닥뜨린 순간 다급하게 스마트워치의 신고 버튼을 2회 눌렀지만 참변을 피하지 못했다.

23일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이번 사건은 스마트워치가 제대로 신호를 보냈지만 연동된 112신고시스템이 위치값을 제대로 잡지 못하면서 발생했다.

경찰은 통신사를 통해 피해자의 스마트워치뿐만 아니라 휴대전화로도 위치를 추적했지만 마찬가지로 정확한 조회에 실패했던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