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양무승 투어이천 대표, 서울특별시관광협회 회장에 당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15일 차기 협회장 선거 열려

조태숙 후보 10표 차로 앞서

양 당선인 “서울관광 재건과 재도약 기회 마련”

이데일리

제26대 서울특별시관광협회 회장으로 당선된 양무승 투어이천 대표(사진=서울특별시관광협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양무승 투어이천 대표가 제26대 서울특별시관광협회 회장으로 당선됐다.

서울특별시관광협회는 지난 15일 차기 협회장 선서를 실시한 결과, 양무승 대표가 제26대 회장으로 당선됐다고 밝혔다.

이번 협회장 선거는 54명의 협회 대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조태숙(영풍항공여행사 대표) 후보와 양무승 후보의 정견발표 후 대의원 투표로 진행됐다. 투표 결과 양무승 후보 32표, 조태숙 후보 22표로 양무승 후보가 조태숙 후보를 10표 차로 앞서며 차기 회장에 선출됐다.

양무승 당선인은 당선 수락 연설에서 “코로나19 위기로 관광산업 생태계가 붕괴되어 있는 현 시점에서, 호텔, 관광식당, 여행업 등 다양한 관광업종의 권익보호 단체로서 급변하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준비에 앞장서겠다”며 “공약으로 내세운 ▲코로나19 극복 및 생태계 복원 매진 ▲회원 확대 및 민·관 협력관계 구축을 통한 재정 안정 ▲민·관·산·학 관광거버넌스 협력 체계 구축 ▲국제 주요 도시간 상호 방문을 통한 협회 국제화 촉진을 임기 동안 성실히 실행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양 당선인은 “5000여 회원사와 함께 서울관광 재건과 재도약 기회를 마련하고 이를 검증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피력했다.

양무승 당선인은 단국대학교 법대 행정학과를 졸업하고 현재 국회관광산업포럼 공동위원장, 한일경제협회 상임이사를 역임하고 있고, 한국여행업협회장과 서울시 관광인 명예시장을 역임한바 있다. 또한, 2019년 국외 관광 활성화의 업적을 인정받아 ‘한일 우호친선증진 기여 공로표창’과 ‘프랑스 관광 금훈장’, ‘제26회 아시아문화경제진흥대상 국제관광교류 부분’ 등을 수상했다.

제26대 협회장 임기는 다음달 1일부터 2024년 11월 30일까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