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대한민국 연구 현장

노인 낙상 사고 위험, 국내 연구진이 개발한 AI로 확 줄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AI 결합한 웨어러블 슈트 제작 가능성도
한국일보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연구진이 낙상 재현 장치를 통해 낙상 데이터를 수집·분석하고 있다. ETRI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연구진이 실시간으로 낙상 사고를 예측하는 인공지능(AI) 기술을 개발했다. 자주 발생하는 노인 질환 중 하나인 '낙상으로 인한 골절' 예방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AI를 활용한 실시간 낙상 예측 및 감지기술을 개발했다고 11일 밝혔다. AI를 통해 신체 무게중심의 이동을 분석, 낙상을 실시간으로 예측하는 기술이다. 이를 의류나 보조기구에 적용하면 사고 발생 전 에어백을 펼치는 등의 방법으로 충격을 완화할 수 있다.
한국일보

수집된 모션 데이터 품질 검사 및 무게 중심의 변화에 따른 레이블 편집 모습. ETRI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술의 핵심은 신체에 부착된 센서로 무게중심의 이동을 분석해 넘어지기 전 균형을 잃는 구간을 감지해내는 것이다. 연구진이 개발한 낙상 감지 센서는 보행자가 최초로 균형을 잃는 순간부터 150~200밀리세컨드(ms·1,000분의 1초) 이내에 95%의 정확도로 낙상 여부를 예측한다. 또 10ms마다 보행자의 무게중심 이동을 분석해 낙상 진행 상태도 파악한다.

연구진은 2년간 AI 기계학습용 낙상 데이터를 모아 기술을 고도화했다. 자체 개발한 낙상 재현장치를 통해 걷기, 계단 헛디딤, 미끌림 등 실제 상황과 유사한 낙상 장면을 분석해 3,500여 개의 데이터도 학습시켰다. 김배선 ETRI 선임연구원은 "국내에서는 기계학습 기반 낙상 연구가 활발하지 않았으나 이번 연구를 통해 관련 연구 및 제품 개발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남은 과제는 실용성 개선이다. 연구진은 노약자의 근력 및 보행을 보조하는 기구와 융합해 웨어러블 슈트 형태로 제작하는 방안 등을 고민하고 있다.

조소진 기자 soji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